“밀린 공사대금 때문에…” 나주시장실서 분신소동

48

밀린 공사대금을 받지 못한 하도급업체 대표가 나주시장실에서 분신소동을 벌여 경찰에 붙잡혔다.

19일 나주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50분께 하도급업체 A(46)씨가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분신을 시도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A씨는 미리 준비한 휘발유를 몸에 뿌리고 분신을 할 것처럼 소동을 피웠으나 비서실 직원들에 의해 제지당해 미수에 그쳤다.

A씨는 나주시가 발주한 3억원 규모의 주민 목욕탕 신축공사의 하도급 업체로, 원청업체가 부도가 나면서 공사비 2000여 만원을 지급받지 못하게 되자 이같은 소동을 벌이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나주시는 원청업체에 공사 대금 잔금 1억3000여 만원을 지급해야 하지만 8억원이 채권압류돼 있는 상황이어서 지급을 보류하고 법원에 공탁할 예정이다.

인건비의 경우 원청업체가 부도나더라도 하청업체에 곧바로 지급할 수 있지만 ‘공사대금’이라 규정상 지급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나주시 관계자는 “A씨의 사정이 딱해 원청인 B사를 설득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뾰족한 수를 찾을 수 없었다”며 “법원에 공사대금 잔금이 공탁되면 소송을 통해 채무를 변제 받는 방법 외에는 마땅한 해결책이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나주=박송엽 기자 sypark22@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