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환경청, 현장 중심 미세먼지 저감 나선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확인, 집중관리도로 점검

61

영산강유역환경청이 올해 처음 실시되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의 이행력 확보를 위해 직접 현장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의 목소리를 듣는다.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미세먼지가 집중되는 계절관리제 기간에 맞춰 18일 광주 광산구 소재의 소규모 사업장과 도로재비산먼지 집중관리도로 청소현장을 점검하고, 업체 및 관계자의 애로사항을 청취한다고 17일 밝혔다.

현장 점검은 환경청장이 매월 2차례 이상 미세먼지가 집중되는 현장을 찾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미세먼지 집중 현장은 여수·광양 등 대규모산업단지, 도로재비산먼지 집중관리도로, 대규모 공사현장 등 미세먼지 발생과 피해가 집중되는 곳 등이다.

이날은 광산구 하남산단에 위치한 소규모 사업장인 ㈜부영기업을 방문해 정부 지원을 통한 방지시설 개선 효과 및 관리실태를 점검한다.

해당 업체는 흡착에 의한 저감시설을 연소에 의한 시설(RCO)로 교체한 곳으로, 방지시설 교체를 위해 설치비용의 90%인 4억5000만원을 정부로부터 지원받아 올해 11월 설치했다.

이 업체의 방지시설 교체 전 먼지 농도는 13.4㎎/㎥이었으나 시설 교체 후 5.4㎎/㎥로 대폭 줄어들었으며, 총탄화수소 농도도 142.25㎎/㎥에서 30㎎/㎥로 개선돼 먼지 배출농도가 각각 60%, 79%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그간 소규모 사업장은 방지시설 설치비용 부담 때문에 시설이 노후돼도 교체·개선에 소극적인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올해 8월 추가경정예산부터 방지시설 설치비용 지원 비율이 종전 80%에서 90%로 상향지원돼 소규모 사업장의 방지시설 교체 신청이 늘어나고 있다.

㈜부영기업 관계자는 “그간 활성탄 교체 시 날리는 분진으로 사업장이 더러워지는 문제에다 유지관리 비용이 매년 6000만원에 달했으나, 교체 후 비용도 줄어들고 오염물질도 많이 저감돼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환경청장은 사업장 현장 확인 후 도로재비산먼지 집중관리도로로 지정된 광산구 운남동 한사랑병원 사거리에서 어등산약국사거리 구간의 도로청소를 강화하고 있는 현장도 확인할 계획이다.

광주시 관내 집중관리도로는 구별로 지정하고 있는데, 계절관리 기간시 광주시는 총 34km에 대해 매일 2~3회 이상으로 도로청소를 강화하게 된다. 도로 주변에 존재하는 도로재비산 먼지 유입 원인도 파악해 사전 제거 노력도 병행한다.

김상훈 청장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을 억제하기 위해 해당 기간에 집중적으로 오염물질을 저감할 필요가 있다. 각 사업장과 인근 주민들의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