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2023년까지 전기차 3만대 보급

미세먼지 저감 …구매시 보조금 20% 확대

103

전남도는 2023년까지 총 4771억원을 들여 전기자동차 3만대(현 2500대), 충전소 6500대(현 2000대) 도내 보급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 등 대기환경 개선에 적극 대응키로 했다.

초소형 전기차 및 이륜차 등은 총 보급대수 대비 20%를 전남지역 생산 제품 구매를 목표로 정해 e-모빌리티 산업 활성화에 앞장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기자동차 국고보조사업의 경우 도비 보조금은 시·군비 10%에서 20%까지 확대하고, 2020년부터 도 자체사업으로 1대당 도비보조금 360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또한 전남지역 전기이륜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국고보조사업 이외에 도 자체사업으로 도비보조금 120만원을 지원해 매년 200대씩 지역 생산 제품으로 시·군 읍·면·동 및 공공기관에 구매토록 할 계획이다.

전기충전소 보급에도 도비보조금 120만원을 지원하고 한국환경공단과 협력해 전기충전기 보급사업의 50%를 지역 기업 제품으로 구매토록 추진할 방침이다.

전기자동차 구매 시 보조금 지원, 세제혜택, 통행료 감면 등 각종 지원 사항이 있다. 전기자동차 구매를 원할 경우 각 시·군의 구매 공고를 확인해 보조지원금을 신청하면 된다.

2020년 사업량은 국고보조사업의 경우 전기자동차 1832대, 전기이륜차 392대, 전기화물차 114대다. 도 자체사업은 전기자동차 200대, 전기이륜차 200대, 충전소 100기다.

전기자동차 보급사업은 2016년부터 추진 중인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지원사업과 연계 추진할 경우 온실가스 감축 효과와 도내 미세먼지 저감이 기대된다.

또한 도민 건강 보호는 물론 대기환경 개선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전남도는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을 통해 올해까지 2만 4617대, 2020년 8960대를 폐차토록 할 계획이다.

이범우 전남도 기후생태과장은 “전기자동차 구매 시 각종 혜택과 인센티브가 많은 점을 감안해 적극 동참하고, 특히 지역 e-모빌리티 산업 활성화와 기업 육성을 위해 전남 생산 제품 구매에 앞장서줄 것”을 당부했다.

김성수 기자 ss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