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감독 “지난 것은 추억, 새 도전은 염려…이게 감독 인생”

"고향 경상남도 와서 행복, 팬들 환영에 감사"
초대 감독, 경남FC 강등에는 "감독만의 잘못일까"

41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경남 통영에서 전지훈련 중인 박항서 감독이 17일 오전 통영실내체육관에서 선수들의 훈련을 지도하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경남 통영에서 전지훈련 중인 박항서 감독이 17일 오전 통영실내체육관에서 선수들의 훈련을 지도하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베트남의 국민영웅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한 박항서(60) 베트남축구대표팀 감독은 처음 베트남 무대에 도전할 당시 상황에 대해 “1년만 버티자는 마음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만큼 본인 스스로도 성공을 확신하기 어려운 분위기였다.

하지만 부임 직후 치른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으로 용기와 자신감을 얻은 박 감독은 베트남축구협회의 전폭적인 지원을 등에 업고 승승장구했다. 지난달에는 60년 만에 동남아시안(SEA)게임 금메달을 안겼다.

베트남 U-23 선수단을 이끌고 경남 통영시에서 동계 전지훈련 중인 박 감독은 17일 훈련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베트남에서 기대 이상의 목표를 달성했다는 것은 좋은 선수들을 만났고, 이들이 감독을 믿고 따라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박 감독은 승승장구의 배경이 되는 축구 철학을 소개해달라는 요청에 “깊은 철학이 있었다면 한국에서 3부리그 팀을 맡다가 (베트남으로) 갔겠는가”라고 농담을 던진 뒤 “우리 자원을 최대한 극대화해서 이를 중심으로 팀을 완성시키는 것이 목적”이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영진 코치, 김한윤 코치, 박성균 코치, 최주영 코치 등과 많은 베트남 코치 등이 밤늦게까지 고생한다. 좋은 스태프를 만나 결과를 냈다”고 공을 돌렸다.

2017년 10월 베트남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 10년 만의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 등 혁혁한 공을 세웠다.

올해 1월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8강 진출로 베트남 축구가 동남아시아를 넘어서도 통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더니 지난달 60년 만에 동남아시안(SEA)게임 금메달을 안겼다.

박 감독은 “처음 베트남에 갔을 때는 1년만 버티자고 했었다. 1년을 버티니 계약기간을 채우자는 욕심이 들더라”면서 “2018년이 끝났을 때는 ‘2019년 어떻게 보내지’라고 생각했는데 올해 나름대로 또 성과를 거뒀다”고 돌아봤다.

이어 박 감독은 “매년 지난 것은 추억이 되고 새로운 도전과 과제가 남는다. 도전이 염려가 되고, 준비도 하게 되지만 그것이 축구 감독의 인생이다. 그걸 안 하려면 계약을 안 하면 된다”며 승부사의 면모를 뽐냈다.

통영을 전지훈련지로 택한 것을 두고는 “추운 날씨인데 왜 왔느냐는 질문도 많다. SEA게임 후 부상자가 좀 있다. 지금은 체력 회복과 재충전을 해야할 시기인데 내가 잘 아는 곳이자 도움을 많이 받을 수 있어서 이곳을 택했다”고 설명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답변을 이어가던 박 감독은 경남FC의 K리그2(2부리그) 강등 이야기가 나오자 표정을 바꿨다. 경남FC는 부산 아이파크와의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패해 K리그2로 떨어졌다.

박 감독은 “초대 감독이면서, 고향이 경남이다. 많은 도움은 안되지만 경남FC를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다”면서 “과연 감독 혼자만의 잘못일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사기업이 아닌 시도민구단은 정치적인 관여도 많이 작용하는 걸로 안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