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영광 잇는 칠산대교 18일 개통

통행시간 65분 단축…관광 활성화 기대

534
무안군 해제면과 영광군 염산면을 잇는 칠산대교가 오는 18일 오후 5시 개통된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 제공 편집에디터
무안군 해제면과 영광군 염산면을 잇는 칠산대교가 오는 18일 오후 5시 개통된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 제공 편집에디터

무안군 해제면과 영광군 염산면을 잇는 칠산대교가 오는 18일 오후 5시 개통된다. 양 지역을 연결하는 다리가 만들어지면서 기존 우회 도로 이용시 70분 걸리던 운행시간이 5분으로 크게 단축된다.

1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칠산대교를 포함한 국도77호선 영광-해제 도로건설공사는 2012년 9월 착공 이후 7년여 동안 사업비 1628억원을 투입, 2차로 도로(폭 11.5m)를 신설 또는 확장 건설했다.

특히 이번에 개통된 도로에는 미 개통 구간인 함평만을 횡단하는 1.82㎞의 칠산대교를 포함하고 있어, 무안군과 영광군을 직접 연결하는 도로 신설의 성과를 거뒀다.

해상교량인 칠산대교의 개통으로 무안군 해제면 도리포에서 영광군 염산면 향화도까지 육로로 우회하던 거리가 기존 59㎞에서 3㎞로 대폭 단축돼 운행시간도 70분에서 5분으로 줄었다.

또 교통편의 향상, 물류비 절감은 물론이고, 전남지역의 다양한 관광콘텐츠와 연계돼 관광산업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 무안 황토갯벌축제, 영광 불갑사 상사화축제, 함평 나비축제, 신안군 천사대교, 목포해상케이블카 등을 찾는 관광객이 급증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김용석 도로국장은 “칠산대교의 안전한 개통을 위해 협력해 주신 지역주민과 관계기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칠산대교가 전남 서남권을 하나로 묶고 해양관광밸트를 조성하여 새로운 관광시대를 여는 상징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간재 기자 kanjae.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