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칠흑같은 어둠속 응급환자 잇따라 ‘이송’

42

신안군 섬마을에서 60대 전신통증 응급환자 등 잇따라 발생해 해경이 긴급 이송했다.

12일 목포해양경찰은 오전 2시 12분께 전남 신안군 임자도보건지소에서 A(65)씨가 두통과 전신통증으로 고통을 호소한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은 즉시 지도파출소 연안구조정을 급파해 임자도 진리선착장에서 환자를 태우고 오전 2시 52분께 지도 송도항에 도착해 대기하고 있던 119 구급대에 인계했다.

A씨는 무안군 소재 종합병원으로 이송돼 응급치료를 받고 정밀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에 앞서 오후 7시 52분께 전남 신안군 하의도 보건지소에서 B(71)씨가 당뇨질환으로 인해 팔다리에 힘이 빠지고 거동이 불가하다며 긴급이송을 해경에 요청해 경비정을 급파, 진도 쉬미항으로 긴급이송 후 119 구급대에 환자를 인계했다.

B씨는 현재 목포 소재 중앙병원에 입원해 치료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