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니 안 반하나…또 새 역사 쓴 ‘박항서 매직’

베트남, 인니 꺾고 60년 만에 동남아시안게임 金
“베트남 국민과 정신이 승리의 열쇠” 소감

196
베트남 축구 대표팀 박항서 감독이 10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의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SEA) 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 인도네시아와의 경기 중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AP/뉴시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베트남 축구 대표팀 박항서 감독이 10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의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SEA) 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 인도네시아와의 경기 중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AP/뉴시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또 해냈다. 베트남으로 건너간 박항서 감독의 신화가 계속되고 있다. 이미 숱한 영광을 일궈낸 박 감독이 60년 묵은 동남아시안(SEA)게임마저 접수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2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9시(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SEA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통일 이전 남베트남의 이름으로 참가했던 1959년 방콕 대회 우승 이후 좀처럼 이 대회와 연을 맺지 못했던 베트남은 60년 만에 마침내 한을 풀었다.

중심에는 박 감독이 있다. A대표팀과 U-23 대표팀 사령탑을 겸하고 있는 박 감독은 어린 선수들을 이끌고 SEA게임 금메달로 베트남 축구사를 다시 썼다.

2017년 10월 베트남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의 행보는 성공의 연속이었다. 이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약체 베트남을 결승까지 올리는 파란을 일으켰다. 예상치 못한 선전에 베트남 전역은 축구가 열리는 날이면 붉은색 유니폼을 입은 팬들로 넘실거렸다. 우즈베키스탄에 패해 사상 첫 우승에는 실패했지만 박항서라는 이름을 확실히 각인시키는 계기가 됐다.

그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로 56년 만의 베트남을 준결승에 올려둔 박 감독은 10년 만의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을 지휘하며 베트남의 국민 영웅으로 떠올렸다. 올해 1월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8강 진출은 베트남 축구가 동남아시아를 넘어서도 통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줬다.

베트남축구협회는 ‘축구 한류’를 불러온 박 감독을 붙잡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고, 그 결과 베트남축구협회와 박 감독은 3년 재계약에 합의했다. 2년 임기를 기본으로 하고, 추후 1년 옵션 행사 여부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당시 박 감독은 “지난 2년간 해왔듯 앞으로도 최대한 많은 국내 경기를 참관하고 선수를 발굴해 대표팀 시스템이 더 견고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또 성인대표팀과 올림픽대표팀의 유기적인 소통을 통해 각 대표팀이 유연하고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감독은 재계약 한 달 만에 공약을 지켰다. 베트남의 어린 선수들은 한층 성숙해진 기량으로 SEA게임을 지배했다.

베트남은 조별리그 5경기에서 17골을 넣는 동안 4골만을 내주는 안정적인 공수 밸런스를 자랑했다. 덕분에 4승1무라는 호성적으로 조 1위를 차지했다.

자신감이 붙은 베트남에 더 이상 적수는 없었다. 준결승에서 캄보디아를 4-0으로 완파한 베트남은 인도네시아와의 결승전까지 대승으로 마무리하면서 여정의 마침표를 찍었다.

베트남 언론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박 감독은 “베트남을 열렬히 응원한 팬과 베트남 정신이 승리의 열쇠였다”며 “결승전을 앞두고 선수들에게 ‘베트남 국민들이 너희들의 뒤에 있다’고 말했다. 국민과 베트남축구협회, 베트남의 축구팀 등 베트남 국가대표팀을 사랑하는 이들에게 꼭 승리를 바치고 싶었다”고 말했다.

베트남은 앞서 열린 여자축구 결승에서도 우승해 남녀 동반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편, 박 감독은 14일 김해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다. 베트남이 동계 전지훈련 베이스캠프로 경남 통영시를 선택했다.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10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의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SEA) 게임 남자 축구 결승에서 우승, 시상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10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의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SEA) 게임 남자 축구 결승에서 우승, 시상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