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2019 사회적경제 한마당’ 개최한다

우수기업 표창, 활동가 토론회, 자유발언 등

26

광주 북구(구청장 문인)가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사회적경제 기업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북구는 9일 오후 3시부터 북구청 3층 회의실에서 사회적경제 기업 관계자, 활동가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사회적경제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사회적경제 기업 간 교류를 통해 가치 공유 및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자 마련됐으며 우수기업 표창, 토론회, 사회적경제인 자유발언 등으로 진행된다.

식전 공연을 시작으로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마을기업, 협동조합 등 3개 기업에 표창패를 수여한다.

이어 ‘사회적협동조합 살림’, ‘광주북구사회적경제연합회’, 자활기업 전문가 등 사회적경제 활동가들이 참여해 ‘사회적경제 이제는 질적 성장’이란 주제로 사회적경제 기업의 역할, 사회적경제 활성화, 지속가능한 성장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아울러 토론회가 끝난 후에는 사회적경제 기업 임직원과 유관기관 관계자 등 모든 참여자들이 회사 홍보, 우수기업 수상소감, 사업제안, 건의사항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시간도 갖는다.

문인 북구청장은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나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적기업의 성장은 민생경제 활성화의 밑거름이 된다”면서 “앞으로도 사회적경제 기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해 서민들의 자립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북구는 사회적경제 기업 제품 우선구매 공시제, 사업개발비 지원, 공공기관 판로지원 업무협약, 일・생활 균형 캠페인 등 사회적기업의 자립기반 강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