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해 위성 발사장서 중대한 시험 성공”

ICBM급 미사일 엔진 가능성

29

북한이 지난 7일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중대한 시험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의 엔진을 시험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특히 ICBM급 미사일과 관련된 시험을 통해 비핵화 협상 시한인 연말 전 미국을 최대치로 압박하고 동시에 ‘새로운 길’을 준비하는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8일 오전 “2019년 12월7일 오후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됐다”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이번 시험의 성공적 결과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에 보고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에 진행한 중대한 시험의 결과는 머지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략적 지위를 또 한번 변화시키는 데서 중요한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만 짧게 덧붙였다.

북한이 서해 위성 발사장이라고 부르는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은 북한 ICBM 연구개발의 요람이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 제1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미 관계가 풀리기 시작하면서 북한은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의 일부 해체 작업을 진행하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그동안 북한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해체 움직임을 자신의 중요한 성과 중 하나로 내세우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9월 서명한 평양공동선언에서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합의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지난 하노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비핵화 협상이 교착 국면에 빠지면서 동창리에서의 해체 움직임도 둔해지고 일부 복원 움직임이 이어졌다. 특히 한미 당국은 최근 북한의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에서의 새로운 움직임이 있어 예의 주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한미는 긴밀한 공조하에 북한 동창리를 비롯한 주요 지역의 활동들에 대해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