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헤어지자’ 말에 격분 살해후 자살 위장 혐의 40대 3년만에 구속기소

113

헤어지자는 내연녀를 살해한 뒤 자살로 꾸민 40대 남성이 사건 발생 3년만에 검찰에 구속됐다.

광주지검 순청지청은 5일 A(43)씨 살인혐의로 구속기소했다.

A씨는 지난 2016년 11월 29일 부산의 한 모텔에서 ‘헤어지자’는 B(38)씨를 폭행하고 목 졸라 실신시킨 뒤 차안에 번개탄을 피워 자살로 위장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애초 이 사건은 A씨가 B씨의 동의를 받아 번개탄을 피워 동반자살을 기도했으나 자신만 살아남았다고 주장해왔고, 이를 뒤집을만한 증거가 부족해 수사가 답보상태에 놓여 있었다.

하지만 순천지청은 올해 9월 전면 재수사에 나서 사건관계자 재조사, CCTV 화질개선, 법의학자문, SNS 활동 분석 등을 통해 살인 혐의를 입증, 지난달 15일 A씨를 붙잡아 구속하고 지난 4일 재판에 넘겼다.

검찰은 B씨의 시신에 나타난 장간막출혈, 안면부 일혈점 등에 대한 법의학 감정을 근거로 B씨가 번개탄 연기를 흡입하기 이전에 명치 부위를 강하게 가격당한 뒤 목이 졸려 실신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또 모텔 CCTV 화질 개선 등을 통해 귀가하기 위해 모텔에서 나온 B씨를 A씨가 강압적으로 객실로 다시 끌고 간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검찰 관계자는 “A씨에게 죄에 상응하는 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하고 유족 지원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