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 차별 넘어 ‘모든 사람은’ 존엄”

세계인권선언 71주년 행사…9일 5·18기념문화센터

71

세계인권선언 71주년을 맞아 광주에서도 기념식이 개최된다.

국가인권위원회 광주인권사무소는 오는 9일 오후 3시 5·18 기념문화센터 2층 대동홀에서 ‘2019년 세계인권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세계인권선언은 인간 존엄과 존중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모든 국가와 모든 사람에 대한 공통의 기준을 제시한 역사적인 선언으로, 1948년 12월 10일 유엔에서 채택했다.

기념식은 광주인권사무소, 광주시, 광주시교육청, 인권회의, 광주트라우마센터가 공동주최한다.

올해 슬로건은 ‘모든 사람은’이다. 모든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자유롭고, 존엄하며, 평등하고 모든 사람은 인종, 피부색, 성, 언어, 종교 등 어떤 이유로도 차별받지 않는다는 세계인권선언의 의미를 기리고 있다.

이날 놀이패 신명과 음악치유 프로그램 참여자들로 구성된 광주트라우마센터 오월소나무합창단이 첫 무대를 선보인다. 이어 선언일 기념영상 및 공동주최 기관장 등의 기념사, 감사패 전달식, 축하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올 한 해 우리 사회를 뜨겁게 달군 인권 현장의 사람들과 사건들을 돌아보는 ‘영상으로 보는 2019, 올해의 인권현장’을 시청하며, 인권의 현주소를 돌아보는 시간도 갖는다.

디바 강허달림이 김민기의 ‘아름다운 사람’을 부르고, 대한민국 독립투사 4·5세 어린이들로 구성된 고려인마을어린이합창단이 전쟁없는 세상을 염원하며 존 레논의 ‘이메진(Imagine)’을 부를 예정이다.

양가람 기자 lotus@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