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 2곳 선정

주민참여 사업… 국비 2억원 확보

85
광주시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시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시는 4일 국토교통부 주관 2019년 하반기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에서 동구 ‘무등로 333 리노베이션’과 광산구 ‘영구임대주택 공실을 청년주거로 연결 프로젝트’가 최종 선정돼 국비 2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소규모 재생사업은 지역주민이 자발적으로 계획을 수립하고 사업에 직접 참여해 향후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확대·발전시킬 수 있도록 주민 역량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동구 ‘무등로 333 리노베이션’ 사업은 지난 2004년 광주시청 이전으로 쇠퇴가 가속화되고 있는 계림1동 푸른길공원 일원의 취약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쇠퇴 상권을 활성화시키는 사업이다.

광주도시공사 등과 협업으로 추진 중인 광산구 ‘영구임대주택 공실을 청년주거로 연결 프로젝트’는 우산빛여울채 임대아파트를 1인 청년가구에게 임대해 청년 주거문제를 해결하고 청년활동가와 연계한 공동체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사업이다.

임찬혁 광주시 도시재생정책과장은 “소규모 재생사업은 지역주민이 도시재생사업을 이해하고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만큼 여러 지역에서 다양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사업 공모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며 “소규모 재생사업에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