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풍랑특보 속 외국인 선원 응급환자 ‘긴급이송’

38

신안군 섬마을에서 왼족 검지 손가락이 잘려 고통을 호소하는 베트남 외국인 선원 등 2명을 긴급 이송했다.

목포해경은 2일 오전 11시 34분께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서 고혈압 응급환자 A(57)씨와 왼쪽 검지손가락 절상 사고를 입은 외국인 선원 B(30)씨가 대형병원의 치료가 필요하다는 긴급이송 요청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은 인근을 경비중인 1007함을 현장으로 급파해 가거도에서 환자 2명을 경비함정으로 옮겨 태우고 해양원격의료시스템을 가동해 환자 상태를 의료진과 공유하며 악천 후 속에서 긴급 이송을 시작했다.

이어 오후 9시 49분께 진도 서망항에 대기하고 있던 119 구급대에 환자 2명을 안전하게 인계했다.

A씨 등은 목포 소재 한국병원에 입원해 치료중이다.

한편 목포해경은 올해 도서지역 및 해상에서 경비함정과 헬기로 응급환자 316명을 긴급 이송했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