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민간공원 특례사업 의혹 ㈜호반 본사 압수수색

132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한양에 이어 ㈜호반을 압수수색했다.

4일 검찰과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광주지검은 이날 오전 11시께 서울에 위치한 ㈜호반 본사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은 지난해 12월 5개 공원 6개 지구 가운데 ‘노른자위 부지’로 평가받았던 중앙공원 1·2지구 우선협상대상자가 변경되면서 각종 의혹이 불거졌다.

㈜호반은 중앙공원 2지구 1순위였던 금호산업㈜이 사업을 자진 반납하면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21일에도 석연찮은 과정으로 1지구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한양 광주사무소를 압수수색 한 바 있다.

검찰은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 비리 의혹이 있다는 고발을 올해 4월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으로부터 접수했다.

순위가 뒤바뀌는 과정에서 부당한 업무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며 광주시, 시 감사위원회, 시의회, 광주도시공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광주시청 3차례, 광주도시공사 1차례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해 공무상 비빌누설 혐의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광주시 전 국장을 구속했다. 공모 의혹이 있는 광주시 행정부시장과 시 감사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