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 청청해역 2020년산 김 본격 생산

위판가 예년 비슷…1포대당 8~11만원
3년 연속 위판액 1000억원 돌파 기대

76
고흥산 김이 지난달 27일 도화면 발포 위판장에서 생김위판을 시작으로 본격 생김을 생산하기 시작했다. 고흥군 제공 편집에디터
고흥산 김이 지난달 27일 도화면 발포 위판장에서 생김위판을 시작으로 본격 생김을 생산하기 시작했다. 고흥군 제공 편집에디터

고흥군은 4일 2020년산 생김이 본격적으로 출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청정해역에서 생산된 고흥산 김은 올해 양식어장 1만223ha의 면적에 총 10만2230책이 시설됐다.

고흥산 김은 지난 11월 27일 도화면 발포 위판장에서 생김위판을 시작으로 본격 생김을 생산하기 시작했고 위판가격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인 1포대(120㎏ 기준) 당 최저 8만원에서 최고 11만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지난 9~10월 연이은 태풍 영향으로 김 양식이 지연되면서 생김 생산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우려되었으나 다행히 지난 11월 27일(전년 11월20일) 24톤을 시작으로 순조롭게 생산되고 있고 3년 연속 위판액 1000억원 돌파 또한 기대되고 있다.

송귀근 군수는 4일 김 생산 어업인 안전 조업 및 풍어 기원을 위한 2020년산 생김 위판장 개장식이 열리는 도화 구암위판장을 찾아 김 양식 어업인을 격려하고 고소득을 기원했다.

고흥산 김은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지리적표시제 제2015-21호로 등록되었다.

또한, 맛과 향이 뛰어나 소비자의 미각을 사로잡고 있고 미국과 일본 및 동남아 등에 우리군 주요 수출품목으로 각광받고 있다.

군은 고흥 명품 생김 생산과 어업인 소득향상을 위하여 금년에는 김 냉동망 종자 지원 등 5개 사업에 사업비 총 11억4800만원을 지원했고, 내년 또한 5개 사업에 총 15억57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2020년산 김 생산시기 동안 김 병해 예방, 김 양식 시설 관리 및 불법 시설물 단속·철거 등 지속적인 행정적 지원과 지도를 실시해 나갈계획이다.

고흥=김용철 기자 yongcheol.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