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의원, “압해도 월포~송공 국도2호선 가변3차로 확장”

사업비 392억원 확보

85

대안신당 박지원(목포) 의원은 4일 “신안 압해도 월포~송공 국도2호선 가변3차로 확장사업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 월포~송공 2차로 확장구간 5.4㎞ 중 3.9㎞를 가변3차로로 확장하는 것으로 실시 설계를 마쳤고, 이달 중 조달청에 발주 요청을 할 예정”이라며 “총사업비는 68억원이 증액된 392억원으로 확정됐다”고 말했다.

압해도 일대는 2016년 압해대교 개통 후 교통량이 급증했고, 지난 4월 ‘다이아몬드 제도’와 연결되는 천사대교 개통에 따라 극심한 교통 정체로 주민과 관광객들이 큰 불편을 겪어 왔다.

박 의원은 “신안군의 가변3차로 확장 건의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수차례 전달하는 등의 노력 끝에 좋은 결실을 거뒀다”면서 “내년 2월 이후 공사 입찰을 거쳐 사업이 진행되면, 2024년까지인 공사 기간도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