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4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 작업 본격화

한전, 광주·전남 소재 11개 대학과 공동협력 협약
내년 호남권유치위 출범… 청주·춘천시 경쟁 가세

428
광주·전남권 대학총장 간담회가 3일 광주시 서구 라마다프라자 광주호텔에서 열려 참석자들이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위한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찰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혁종 광주대 총장, 최일 동신대 총장, 박상철 호남대 총장, 고영진 순천대 총장, 김종갑 한전사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이선재 광주여대 총장, 박민서 목포대 총장, 민영돈 조선대 총장, 김기선 광주과학기술원 총장, 박종구 초당대 총장, 정병식 전남대 총장. 전남도 제공 편집에디터
광주·전남권 대학총장 간담회가 3일 광주시 서구 라마다프라자 광주호텔에서 열려 참석자들이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위한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찰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혁종 광주대 총장, 최일 동신대 총장, 박상철 호남대 총장, 고영진 순천대 총장, 김종갑 한전사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이선재 광주여대 총장, 박민서 목포대 총장, 민영돈 조선대 총장, 김기선 광주과학기술원 총장, 박종구 초당대 총장, 정병식 전남대 총장. 전남도 제공 편집에디터

 전남도의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유치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방사광가속기는 전자를 총으로 쏴 빛의 속도로 가속시켜 만들어진 빛으로 물질의 미세구조와 현상을 관찰하는 최첨단 대형 연구시설이다. 에너지 신소재, 신약개발 등 모든 기초과학 분야 연구에 활용되고 있다.

 도는 한국전력공사와 광주·전남 11개 대학과 손을 잡고 내년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유치위원회를 출범시켜 전방위 노력에 나설 계획이다.

 ●지역대학과 유치 공동 노력

 전남도는 3일 광주의 한 호텔에서 한전공대 설립 추진 상황을 공유하고 한전공대와 연계한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 공동협력 등을 위해 광주·전남 소재 대학총장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는 김영록 전남지사, 김종갑 한전 사장, 정병석 전남대 총장, 민영돈 조선대 총장, 김기선 광주과기원 총장, 김혁종 광주대 총장, 이선재 광주여대 총장, 박상철 호남대 총장, 최일 동신대 총장, 박민서 목포대 총장, 고영진 순천대 총장, 박종구 초당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한전공대와 연계해 광주·전남 에너지밸리를 세계적 산학연 클러스터로 육성하고 AI 융복합 산업, 자동차, 에너지 신소재, 의료바이오, 금속 신소재, 고기능성 석유화학, 탄소산업 등 소재·부품 및 기초산업 연구·육성과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이 절실하다는데 뜻을 같이 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 공동협력 협약을 했다. 협약은 △차세대 방사광가속기가 한전공대 인근 연구소·클러스터 부지에 유치되도록 공동협력하고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호남권유치위원회에 적극 참여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또 △차세대 방사광가속기를 활용한 공동연구 등을 수행하고 그 성과를 활용해 지역 발전에 기여하도록 노력하며 △R&D 공동연구, 장비 공동활용, 교육·연구 협업 등 광주·전남 대학과 한전공대 간 상생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키로 했다.

 김영록 지사는 “한전, 광주·전남 소재 대학과의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 공동협력 협약은 한전공대와 연계한 유치활동의 큰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방사광가속기 유치전략을 마련하고 호남권유치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는 등 전방위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 국고 지원 건의·용역 추진

 전남도는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에 국고 지원을 건의하는 등 도정 최대 현안의 하나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 9월 학계·이용자·설치자 등 36명의 전문가로 자문단을 출범하고, 한국원자력연구원, 광주과기원, 광주·전남연구원 등과 함께 방사광가속기 구축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2020년에는 호남권 광역단체장, 국회의원, 대학 총장 등으로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유치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유치를 위한 전문가 대토론회도 열 예정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포항공대에서 3세대 원형, 4세대 선형, 2기의 방사광가속기를 운영하고 있고 경주에서 양성자가속기, 대전에서 중이온가속기, 부산에서 중입자가속기 등이 구축 중이거나 운영되고 있다.

 광주·전남지역은 방사광가속기는 물론 여타 가속기 등 대형 첨단 연구시설이 전무한 실정으로 학계·기업의 연구환경 개선이 시급하다.

 오는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추진 중인 한전공대는 나주 혁신도시 인근 부영CC 40만㎡ 부지에, 연구소 및 클러스터는 80만㎡ 부지에 각각 조성된다.

 ● 충북 청주·강원 춘천 유치전 가세

 방사광가속기 유치전에 뛰어든 지자체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최근엔 충북 청주시에 이어 강원 춘천시가 유치전에 가세하면서 과열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지난달 27일 시청 열린공간에서 방사광가속기 춘천 유치를 선언했다.

 춘천시는 지난 9월부터 과기부 차관을 지낸 박영일 유치위원장을 포함한 학계, 연구기관 관련 전문가를 유치위원으로 초빙해 유치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방사광가속기 유치에 나섰다.

 춘천시는 상수원 보호라는 명분으로 수도권 주민들을 위해 고통을 감수했던 지역민들의 희생에 대한 국가 차원의 배려와 보상 필요성, ITX, 고속도로 등 수도권 접근 편의성을 유치 명분으로 내세웠다.

 충북도도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충북도는 지난 7월 5억원을 투입해 방사광가속기 구축 사업을 위한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시작했다. 내년 4월까지 연구용역을 마치고 정부에 사업 추진을 본격 건의할 계획이다.

 여기에 경기도와 인천시도 가세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관내 출연기관 및 대학과 연계해 컨소시엄 형태로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는 소문이 무성하다.

김성수 기자 ss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