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그룹, 최승남 그룹 총괄부회장 선임

55

호반그룹은 2일 그룹 총괄부회장으로 최승남 호반호텔&리조트 대표이사를 신규 선임했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우리은행 부행장, 우리금융지주 부사장을 거쳐 지난 2015년 호반그룹 부사장으로 합류했다.

그는 그동안 호반그룹에서 추진해온 금호산업, 대우건설 등 굵직한 인수합병(M&A) 업무를 주도해왔으며, 2016년 울트라건설, 2018년 리솜리조트(현 호반호텔&리조트) 등은 실제로 인수에 성공해 그룹의 사업 다각화를 진두지휘해왔다.

호반호텔&리조트 대표이사는 장해석 대표가 신규 선임됐다. 장 대표는 서울대 임학과 졸업 후 삼성에버랜드를 거쳐, 오크밸리 기획개발본부장, 무주리조트 대표이사, 파인스톤CC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다.

호반산업 김진원 대표이사는 이날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김 사장은 현대건설 출신으로 연세대 토목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건설 토목사업본부 상무, 현대엔지니어링 인프라사업 본부장 등 36년간 다수의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온 토목분야 전문가다. 호반산업은 2019년 시공능력평가에서 지난해보다 11단계 상승한 21위를 기록했다.

호반그룹 관계자는 “이번 임원 인사에서는 다가오는 기업공개(IPO)를 대비하고, 불확실한 경영환경에서 지속성장을 위해 각 계열사 대표에 업계에서 검증된 전문경영인을 발탁해 전면 배치했다”고 말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