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가족친화 우수기업 재인증…생애주기별 지원 인정

15

포스코는 1일 여성가족부 주관 ‘가족친화 우수기업’ 재인증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2011년 첫 인증을 받은 이래 매년 ‘가족친화 우수기업’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가족친화인증제도’는 자녀 출산과 양육 지원, 유연근무제 등 가족친화 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하는 기업에 대해 여성가족부가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다. 서류심사와 현장심사, 인증심의를 거쳐 대상 기업을 선정하고, 3년 단위 재심사를 통해 자격을 검증한다. 가족친화인증기업에 선정되면 정부 지원사업에 참여할 때 가점 부여 등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포스코는 출산에서 양육까지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 제도를 운영해온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난임치료휴가와 육아휴직 2년. 임신·육아기 단축근무제 등이 대표적이다. 이에 더해 남성 직원들도 제도를 활용해 출산과 양육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문화를 조성하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직원들의 일·가정 양립을 지원해 삶의 질 향상을 돕고, 포스코에 근무한다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앞으로도 가족 친화적 직장문화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포스코뿐 아니라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강판, 포스코경영연구원 등 8개 그룹사가 신규 인증을 받고, 포스코케미칼 등 4곳은 재인증을 획득했다.

지난 3년 내 신규·재인증을 획득한 포스코에너지와 포스코건설, 포스코ICT, 포스코플랜텍까지 포함하면 총 17개사가 가족친화 우수기업에 이름을 올렸다고 그룹 측은 덧붙였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