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만든 혁신시책에 연말 상복터진 광주시

영구임대주택 공동체 복원 등 행안부장관상
일과 성과 중심 인사시스템은 국무총리 표창
광주형일자리·인공지능도 대표혁신사례 선정

88

광주시가 지난달 26일 행정안전부 주최 지방인사혁신경진대회에서 국무총리표창을 수상했다. 광주시 제공 편집에디터
광주시가 지난달 26일 행정안전부 주최 지방인사혁신경진대회에서 국무총리표창을 수상했다. 광주시 제공 편집에디터

광주시가 대한민국 혁신 1번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올해 시가 내놓은 혁신 시책들이 뚜렷한 성과를 보이면서 정부가 추진하는 각종 경진대회 수상을 싹쓸이 하고 있어서다.

2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부터 이날까지 행정, 경제·산업, 교통, 복지, 인사 등 정부혁신 각 분야 공모·경진대회에서 잇따라 수상했다.

먼저 지난달 28일 서울 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에서 진행된 행정안전부 주관 국민디자인단 경진대회에서 ‘영구임대주택 공동체 복원 프로젝트’로 행정안전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이 프로젝트는 갈수록 낙후되고 공실이 늘어나고 있는 영구임대주택과 값싼 집을 찾기 어려운 청년주거 문제를 복합적으로 풀어내기 위해 추진한 사업이다.

청년이 영구임대주택에 입주해 활력을 불어 넣고, 입주민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 활동을 전개해 공동체 활성화를 이뤘다는 점에서 대한민국 복지가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달 4일에는 행정안전부 주최 협업경진대회에서 ‘기관 간 협업을 통한 광주시 교통사고 줄이기’로 국무총리표창을 수상했다.

또 행정서비스 공동생산 우수사례 공모에서 구직-채용-근속 등 단계별 맞춤형 청년취업지원사업인 ‘광주청년 일경험드림’ 과제가 행정안전부장관상을 수상했다.

특히 지난달 22일부터 24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정부 주최로 열린 정부혁신박람회에서는 문재인 정부 대표혁신사례로 ‘광주시 노사상생 광주형일자리와 인공지능’이 선정돼 전시관을 설치·운영했다.

광주 전시관은 일반관람객 뿐 아니라 정부중앙부처와 타 지자체, 공공기관 관계자 등 1500여명이 방문하는 등 높은 관심을 모았다.

이정식 광주시 혁신정책관은 “올해 정부혁신과 관련한 정부의 각종 공모·경진대회에서 얻은 우수한 성과는 광주시가 혁신에 대한 강한 의지를 갖고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시책들을 적극 발굴해 추진한 결과다”며 “내년에는 광주혁신축제 등을 통해 시 뿐만 아니라 자치구, 공공기관에도 혁신분위기를 확산시켜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정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