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해 택시 멈춰 세우고 기사폭행 30대 입건

36

광주 서부경찰은 2일 주행 중인 택시를 가로막고 기사를 때린 혐의(폭행)로 A(35)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50분께 서구 한 도로에서 B(27)씨가 몰던 택시를 가로막고 멱살을 잡은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만취한 A씨는 귀가를 위해 택시를 잡던 중, 도로 한 가운데로 나와 손을 들며 B씨의 택시를 멈춰세운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택시에는 다른 승객이 탑승하고 있었고, 기사 B씨가 경찰에 신고하자 A씨는 ‘왜 승차 거부를 하느냐. 택시에 태워달라’며 B씨의 멱살을 잡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B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양가람 기자 lotus@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