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동 KBS 사장 “독도헬기 영상, 처신 잘못해 죄송”

21

양승동 KBS 사장이 독도헬기 영상 문제를 다시 한 번 사과했다.

양 사장은 2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당시 KBS 엔지니어 직원이 독도헬기 사고를 실시간으로 보도하러 갔다가 우연히 호기심에 스마트폰으로 이륙 장면을 촬영했다”며 “독도경비대로부터 반환 요청을 받았지만, 촬영 자체가 문제될 수 있어서 이 직원이 처음에 (영상을 찍은게) 없다고 답해 상황이 꼬였다. 이 부분은 명확하게 처신을 잘못했다”고 짚었다.

“KBS가 재난방송 주관사라는 인식이 있었다면, 당황해도 처세를 똑바로 했을 것”이라며 “방송윤리강령을 시대에 맞게 보완해 철저한 교육 시스템을 갖추겠다. 그 동영상을 독도헬기 사고가 난지 3일째 되는 날 KBS 1TV ‘뉴스9’에서 보도했다. 어떤 논란이 있었는지 충분히 검증되지 않은 상태에서 방송해 사과했다. 이 부분은 실종자 가족들에게 다시 한 번 사과를 드린다. 해경이 수사를 하고 있고 조만간 중간발표를 할텐데, KBS가 할 수 있는 일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소방헬기는 10월31일 독도 앞바다에서 손가락이 절단된 응급환자를 이송하다가 해역으로 추락했다. 3일 뒤인 지난달 2일 ‘뉴스9’는 ‘독도 추락 헬기 이륙 영상 확보···추락 직전 짧은 비행’이라는 제목의 뉴스를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독도 파노라마 영상 장비 점검차 야간작업을 하던 KBS직원이 촬영한 헬기 착륙 영상을 내보냈다. 이 직원은 독도경비대에 영상을 촬영하지 않았다고 거짓말해 구설에 올랐다.

임병걸 전략기획실장은 “이 직원은 아직도 치료를 받을 정도로 심리가 불안하다”면서 “내부적으로 감사를 진행했고, 결과가 나왔다. 유족들의 요구에 의해 오늘 오후 내려가 충분히 설명을 하려고 한다. 이 부분이 잘 수습되면 종합적인 입장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