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 괴롭힌 악플러 벌금형 기소 “32건 수사 마무리 단계”

112
 뉴시스
뉴시스

탤런트 고준희를 괴롭힌 악플러들이 벌금형으로 기소됐다.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는 “고준희씨에 관련 근거없는 악성루머를 유포하거나 성희롱, 욕설 등을 게재한 자들에 대한 고소 건은 현재 32건 정도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그중 미성년자이거나 사회적 취약계층의 경우 예외적으로 보호관찰소 교육 이수조건부 기소유예 등으로 처벌이 이루어졌다. 나머지 피의자들은 벌금 등으로 기소됐다”고 2일 알렸다.

“고준희씨는 추측으로 파생된 사건에 거론되며 악플로 양산된 루머와 이로부터 파생된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로 많은 고통을 받았다. 고준희씨는 해당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힌다. 향후 악의적인 루머로 양산된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와 악플은 형사고소·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고준희는 그룹 ‘빅뱅’ 출신 승리의 일본 투자자 접대 자리에 초대 받았다는 의혹을 받았다. 지난 3월 SBS TV 시사교양물 ‘그것이 알고싶다’는 승리가 2015년 일본 사업가를 접대하는 파티를 준비하며 가수 정준영, 밴드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했다.

승리가 “(오후) 8시부터 오전 4시까지”라고 하자, 정준영은 “알겠다. 여자들 8시까지 오라고 하면 되지?”라고 물었다. 최종훈은 “승리야 XXX(여배우) 뉴욕이란다”라고 했고, 승리는 “누나 또 뉴욕 갔어?”라며 실망했다. 최종훈은 “여튼 배우X들은 쉬는 날은 다 해외야”라고 욕했다.

일각에서는 이 대화에서 언급된 여배우가 고준희라는 설이 나돌았다. 승리와 YG엔터테인먼트에서 한솥밥을 먹었을 뿐 아니라, 당시 미국 뉴욕에 체류해 의심을 샀다. 고준희는 YG와 전속계약 만료 후 마운틴무브먼트에 새 둥지를 틀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