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밀알이 되고 싶다” 대한민국 인재상 받은 ‘불도저’ 청년

2019 대한민국 인재상 받은 광주대 김남중 학생

64
대학민국인재상 김남중 학생. 광주대 제공 편집에디터
대학민국인재상 김남중 학생. 광주대 제공 편집에디터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역 사회 발전의 작은 밀알이 되고 싶습니다.”

대학에서 ‘불도저’로 통하는 한 청년이 당당히 ‘대한민국 인재상’을 수상했다. 주인공은 광주대 경찰법행정학부 4학년에 재학 중인 김남중 학생.

“학교 친구나 선·후배, 교수님으로부터 가장 많이 듣는 말이 ‘바쁜 사람’, ‘불도저’예요. 열심히 사는 것 같다고 보기 좋다며 해주시는 칭찬이라고 생각해요.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그는 대학 캠퍼스에서 알아주는 유명인사다. 학교 안팎애서 주최하는 각종 경진대회와 공모전에는 그의 이름이 자주 올라온다.

광주대 글로벌 비즈쿨 CO-TDM 창업경진대회에서는 최우수상을,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창업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는 우수상을, 광주 청년창업 공모전에서는 동상을 거머 쥐며 화려운 수상경력을 자랑하고 있다.

“5년 전 학교 창업동아리 학생들과 친해지면서 창업 캠프 교육에 참여했다가 흥미를 느끼게 돼 이후 이후 여러 창업 관련 캠프를 찾아다니게 됐다”는 그는 “그렇게 시작해 자연스럽게 창업 분야에 푹 빠졌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같은 다양한 창업경진대회 수상 경력으로 올해 대한민국 인재상을 수상했다. 중소기업 일자리 인식개선 서포터즈 활동과 지역사회 활동, 지방자치 발전행사 등에 적극 참여한 공로도 인정받았다.

그는 중소기업중앙회 광주권 청년공감 서포터즈 활동을 통해 중소기업 인식 개선과 청년권익 대변, 지방자치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중소기업 인식개선 엑스포에서 우수상과 장려상을 받기도 했다.

지난 2014년에는 한국청년유권자연맹 사업추진단장으로 활동하며 광주시장 표창도 받았다.

특히 광주대 대학일자리센터 서포터즈와 선진 농업금융 홍보를 담당하는 농업정책보험금융원 서포터즈 활동 등을 펼치며 학생·시민들과 소통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졸업을 앞둔 김남중 학생은 “그동안의 경험과 일들을 통해 다른 학생들에게 의지와 열정을 심어주고 싶다”며 “졸업후에는 ‘다른 사람의 의지에 마중물이 되는 학생’으로 기억되고 싶다”고 밝혔다.

하고 싶은 일도 뚜렷했다.

“우리 사회 작은 밀알이 되고 싶다”는 그는 “졸업 후 행정실무자로 일하며 사회적기업이나 마을기업, 협동조합 등을 지원하고 싶고, 광주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같은 지역의제 해결에 이바지하는 기관에서 일해 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배움의 터전이 됐던 모교가 있었기에 이뤄낸 성과”라며 “전공학습과 진로, 비전설계에 많은 도움을 주고 창업역량 강화에 다양한 조언과 지원을 해주신 교수님들과 학교 관계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홍성장 기자 seongjang.ho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