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총선 청년 후보자 경선 비용 ‘반값·무상’ 지원

청년·여성 정치 참여 확대 방안
불출마 전략지역 최우선 공천

54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총선에 나서는 20~30대 후보자들의 당내 경선 비용을 50% 이상 무상 지원하고 선거비용도 대출을 통해 지원하기로 했다.

당 총선기획단은 지난달 28일 여의도 당사에서 4차 회의를 열고 청년과 여성의 정치 참여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총선기획단 대변인을 맡고 있는 강훈식 의원은 “민주당은 청년의 국회의원 선거 진입장벽을 낮추고자 한다”며 “청년후보자 등록비 감면, 무상경선, 반값경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20대 경선 후보자에 대해서는 당에서 비용을 지원하는 무상경선을, 30대 이하는 반값경선을”이라며 “당이 선거비용 대출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 의원은 또 “선거비용 보존 기준을 완화하기 위해 공직선거법 개정도 추진하겠다”라며 “유효 득표 중 15% 득표 시 선거비용을, 10% 득표 시 선거비용 반액을 보전하고 있다. 이를 8% 득표 시 전액, 5% 득표 시 반액 보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여성위원 비율을 상향하기로 했다”며 “당내 공천 및 선거관리기구 구성 시 남녀 동수로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불출마 지역 등 전략지역에 청년 여성을 최우선으로 공천할 것”이라며 “정치 신인이 청년 여성과 경선하게 될 경우 신인 가산점을 ‘최저’인 10%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헌당규에 정치신인 가산점을 10~20%로 규정하고 있는데, 가산점을 최저로 부여함으로써 청년여성에게 가산점을 부여하는 효과를 낼 수 있을 거라는 판단이다.

강 의원은 “총선기획단의 목표는 총선 승리, 그리고 다음 국회에 청년, 여성이 많이 들어올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청년만으로도 법안 발의할 수 있게 최소 10명 이상이어야 할지, 교섭단체를 구성할 있게 20명 이상이어야 할지, 이런 의견들이 있다”며 “아직은 비율은 말씀 못 드린다”고 말을 아꼈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