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2019 주거복지사업 ‘대통령상’ 등 2관왕 달성

105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광주 북구(구청장 문인)가 올해 주거복지 분야에서 눈부신 성과를 이뤄내 전국 최우수기관으로 인정받았다.

북구는 28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년 주거복지인 한마당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사진)

내달 9일에 열릴 ‘제2회 대한민국주거복지문화대상’에서는 기관 부문 종합대상을 잇따라 수상한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하는 주거복지인 한마당대회는 지자체·공공기관의 주거복지사업 추진성과에 대해 포상하며, 주거복지문화운동본부가 주관하는 주거복지문화대상은 취약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아름다운 주거복지문화를 실천하는 기관, 개인에 대한 포상을 통해 주거복지의 우수사례를 전국에 널리 알리고자 마련됐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수상은 이웃이 서로 돕는 동행 복지를 실천하고자 주거복지 유관기관·단체, 자원봉사자, 지역주민 등이 함께 이뤄낸 값진 결과”라며 “앞으로도 민·관 협력 주거복지네트워크를 중심으로 주거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주거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