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나경원 ‘북미회담 자제’ 발언 일제히 비판

"매국세력, 국가적 망신, 탈선외교, 못된 버릇"

17

여야는 28일 미국 측에 ‘총선 전 북미정상회담 자제’를 요청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일제히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혁신특별위원회에서 “의석 몇 개를 위해 국민의 열망인 한반도 평화를 막아선 일을 성과랍시고 얘기하는 건 그들이 바로 ‘반평화세력’이며 선거 승리를 위해선 국가 안위도 팔아먹는 매국세력이 아닌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미국 당국자에게 그런 말을 했다니 국가적 망신”이라며 “할 말이 있고 안할 말이 있다. 이런 것도 분간 못하는 분이 제1야당의 원내대표라는 것이 참으로 부끄럽기 짝이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북미회담은 국가적으로 중요한 문제”라며 “(만약 발언을 했다면) 회담은 회담이고 총선은 총선인데 이를 고려해서 개최 여부를 판단해달라고 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상무위원회에서 “초당적 외교를 하러 (미국에) 간 줄 알았더니 미국 측에 한국당 선거 도와달라고 간 것이냐”며 “상상을 초월하는 제1야당 원내대표의 탈선은 절망스럽다”며 원내대표직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총선 유불리를 위해서 한반도 평화를 위험에 빠뜨리려는 행위로서 규탄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대안신당 최경환 의원은 “나라는 어떻게 돼도 상관없이 선거에 유리한 환경만 조성하면 된다는 아주 못된 버릇이고 정략”이라며 “당장 국민에게 사과하고 말을 거둬들이라”고 요구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