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FC U-18 금호고, 왕중왕전 챔피언 등극

울산 현대고와 결승서 연장 접전 끝에 2-1 승리
2년 전 결승서 승부차기 11-12로 패한 아픔 설욕
K리그 U-18 챔피언십 등 시즌 2번째 전국 대회 우승

100
광주FC U-18 금호고 선수들이 27일 충북 제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전국 고등 축구리그 왕중왕전 결승에서 울산 현대고를 연장 접전 끝에 2-1로 누르고 우승컵을 들어올리고 있다. 광주 금호고 제공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광주FC U-18 금호고 선수들이 27일 충북 제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전국 고등 축구리그 왕중왕전 결승에서 울산 현대고를 연장 접전 끝에 2-1로 누르고 우승컵을 들어올리고 있다. 광주 금호고 제공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광주FC U-18 금호고가 2019 전국 고교 축구대회 왕좌에 올랐다. 금호고는 지난 8월 K리그 U-18 챔피언십 우승에 이어 2019 전국 고등 축구리그 왕중왕전 챔피언에 등극하면서 올해 전국 최강의 팀으로 우뚝 섰다.

금호고는 27일 충북 제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전국 고등 축구리그 왕중왕전 결승에서 울산 현대고를 연장 접전 끝에 2-1로 누르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제 74회 전국 고교축구선수권대회(2년 연속 우승)를 겸하는 이 대회에서 역사상 처음으로 챔피언 자리에 오른 금호고는 지난 8월 2019 K리그 U-18 챔피언십 우승에 이어 올 시즌 전국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대한민국 연령별 대표 허율(U-18), 신송훈, 엄지성(이상 U-17) 등을 내세운 금호고는 인천하이텍고와의 64강전 3-0 승리를 시작으로 경기이천제일고(2-1 승), 전북 현대 U-18 영생고(1-0 승)를 차례로 꺾으며 8강에 안착했다.

8강전에서는 인천유나이티드 U-18 대건고와 만나 전반 추가시간에 터진 이새한(3년)의 결승골에 힘입어 4강에 진출했다.4강전에선 충남천안제일고를 4-1로 대파하며 5경기에서 11득점 2실점의 완벽한 밸런스로 우승트로피를 향해 전진했다.

이날 결승전에서 맞붙은 상대는 왕중왕전 최다 우승팀이자 2년 전 왕중왕전에서 쓰라린 패배를 안겼던 울산 현대 U-18 현대고로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쳤다.

금호고는 후반 중반까지 결정적인 기회를 잡지 못했다. 후반 32분께 이새한의 중거리 슛으로 선제골 찬스를 맞았으나 골대를 강타했다.

결정적 찬스를 놓친 금호고는 후반 40분 실점을 허용했다. 현대고 최석현의 헤딩슛을 골문에 있던 금호고 수비수가 걷어냈으나 심판진은 공이 이미 골라인을 넘었다고 판정했다.

0-1로 패색이 짙던 금호고는 후반 추가 시간에 극적인 동점골을 넣었다. 후반 50분께 금호고의 송주민이 등으로 공을 흘렸고 이새한이 차 넣어 현대고 골망을 갈랐다.

1-1 동점을 만들어 기세를 탄 금호고는 연장 전반 4분 만에 역전 결승골에 성공했다. 송주민이 허율의 날카로운 패스를 가볍게 발로 찬 것이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금호고는 이후 현대고의 총공세를 잘 막아내며 2-1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이로써 금호고는 2년 전 같은 대회 결승에서 1-1 무승부 뒤 승부차기에서 11-12로 패했던 아픔을 말끔하게 씻으면서 왕중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금호고를 우승으로 이끈 최수용 감독은 이번 대회 최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다. 최우수선수상에는 허율이, GK상에는 신송훈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최수용 감독은 “이번 대회는 오로지 투지와 근성, 실력으로 일궈냈다.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정말 고맙고, 칭찬해주고 싶다”며 “2년전 왕중왕전 결승에서의 아쉬움을 털어낼 수 있어 더욱 값진 우승이 된 것같다”고 밝혔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