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플랫폼 ‘첫삽’

2021년 4월 준공 목표… 미디어아트 허브 기대

83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플랫폼 조감도. 광주시 제공 편집에디터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플랫폼 조감도. 광주시 제공 편집에디터

광주시가 향후 미디어아트 허브 역할을 하게 될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플랫폼’ 건립의 첫삽을 떴다.

26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광주 남구 구동 아시아다문화커뮤니티공원(문화재단 앞)에서 이용섭 광주시장, 임미란 광주시의회 부의장, 박주선 국회의원,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등 주요기관·단체장, 미디어아트 작가, 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플랫폼 건립 기공식을 개최했다.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플랫폼은 총사업비 311억원을 투입해 2021년 4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특히 ‘휴먼 미디어시티 광주’라는 비전을 담아 부지면적 5547㎡, 연면적 9747㎡, 지하2층 지상3층 규모로 건립된다.

지하 1, 2층은 주차장, 미디어아트 기술의 개발 및 공동프로젝트 연구와 창작을 위한 퓨처랩실, 지상 1~3층은 상설 및 기획전시실, 세계 창의도시 회의와 미디어아트 교류 관련 행사를 위한 컨벤션룸, 다양한 분야의 미디어아트와 결합 작품을 전시하는 딥스페이스로 구성된다.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플랫폼은 시민, 예술가, 창의인력이 만드는 미디어아트 문화공간, 예술·기술·산업이 융합하는 미디어아트 창의공간, 전세계 창의도시를 연결하는 미디어아트 교류공간으로서 미디어아트 허브역할을 하게 된다.

앞서 광주시는 2014년 12월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로 선정된 바 있다. 이후 2015년에는 ‘광주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마스터 플랜’을 수립하며 도시경쟁력 강화 및 유네스코 회원도시로서의 활동을 위한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플랫폼 조성안을 마련했다.

이용섭 시장은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플랫폼은 지속가능하고 미래지향적인 광주시의 비전과 의지를 담고 있다”며 “시민 누구나 접근할 수 있고 함께 즐기고 활용하는 문화향유의 공간이 되고 가장 광주다운 것, 한국적인 것을 가장 세계적인 것으로 만들어가는 혁신과 소통의 창구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