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임 북구의원 “난임부부 위한 지원대책 수립해야”

난임부부 정신상담 등 사후 지원 필요성 주장

40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광주 북구의회 한양임(비례대표·사진) 의원은 지난 22일 행정자치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고통받는 난임부부에 대해 사후 정신상담을 포함한 지원사업을 더욱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 의원에 따르면 건강증진과 소관 업무 행정사무감사에서 올해 추진하고 있는 난임부부 지원사업 예산은 3억9200만원으로, 집행률이 55%도 미치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한 의원은 “난임부부의 임신 성공률은 30% 정도로, 결실을 맺지 못하는 부부의 경우 정신적인 후유증과 상처로 많은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이들에 대한 관리가 반드시 필요하므로 행정에서는 정신상담 등 사후 지원까지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난임부부의 경우 임신 성공률에 대한 데이터만 관리하고 있는데 최종적으로 출산까지 이뤄졌는지에 대한 데이터를 확인하는 등 더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 의원은 “우리나라 출산율이 낮기 때문에 부서장 책임관리제를 통해 더욱 관심을 갖고, 지원예산이 효율적으로 집행될 수 있도록 난임부부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곽지혜 기자 jihye.kwa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