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구로구 자매결연 체결, 도농협력 강화키로

23일 구로구청서 협약식, 영화인 김치나누미 행사도 열려

155

땅끝마을 전남 해남군과 디지털 산업 메카 서울시 구로구가 자매결연을 맺었다.

해남군과 구로구는 지난 23일 구로구청 창의홀에서 자매결연 협약식을 갖고, 상호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공동발전과 우호증진에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25일 해남군에 따르면 이날 협약식에는 명현관 해남군수와 이성 구로구청장, 이순이 해남군의회 의장, 박칠성 구로구의회 의장을 비롯한 군·구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농간 교류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자매결연을 통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이에 따라 양 군·구는 도시와 농촌 등 각 지역의 특성과 장점을 반영한 협력사업 발굴과 인적·물적 교류를 통한 지속 가능한 공동발전 업무를 추진하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농수산물 대표 주산지인 해남과 첨단 디지털 산업단지가 밀집한 구로구의 지역적 특성을 감안해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확대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 행복 강화 방안을 발굴해 추진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자매결연 협약식 후에는 구로구청 광장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손현주, 정태우, 양동근, 유선씨 등 영화배우, 지역 여성단체 회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제3회 영화인 사랑의 김치나누미 행사가 열렸다.

김치나누미 행사에 쓰인 절임배추와 양념 등은 전량 해남에서 공급됐으며, 만들어진 김치 1500박스(5kg)는 구로구내 저소득층과 사회복지 단체 등에 전달됐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대한민국 대표 농어업군인 해남과 첨단 디지털 산업의 선두주자인 구로구가 자매결연을 통해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명품 해남배추로 만든 김장김치 담그기 행사를 마련해 소비 촉진을 이끌어내는 한편 구로구민들에게 해남의 정을 전달함으로써 더욱 의미를 깊게 한 자리가 됐다”고 전했다.

 해남=전연수 기자 ysjun@jnilbo.com
해남=전연수 기자 ysjun@jnilbo.com
해남=전연수 기자 ysjun@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