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국민·개혁 공천 경쟁 후끈…청년 몫 확대

민주, 비례대표 국민검증…청년 전략공천도 검토
정의, 청년 공천 20%이상…한국, 현역 절반 교체

322

내년 4월 실시되는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각 정당이 공정하고 투명한 국민 공천과 개혁 공천 경쟁에 뛰어들었다.

특히 ‘2030세대’ 표심이 총선의 승패를 가를수 있다고 판단하고 사상 첫 권역별 청년 전략공천을 검토하거나 공천 할당제 도입을 추진하는 등 ‘청년 구애’에도 나서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은 21일 권리당원과 일반 국민으로 구성된 국민공천 심사단의 1박2일 합숙 평가를 통해 비례대표 후보를 공천하기로 했다.

강훈식 총선기획단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21대 총선에서 국민공천심사단을 첫 시행을 한다”며 “심사단을 통해 공정하고 투명한 방식으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선발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사단은 당 홈페이지를 통해 일반 국민, 권리당원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신청자 중 200~300명을 추려 별도의 ‘숙의심사단’을 구성한다.

숙의심사단은 1박 2일 합숙을 갖고 후보자들의 정견 발표와 질의를 통해 후보자를 평가하고 국민공천심사단 전체 투표와 숙의심사단 투표를 통해 후보가 선출된다. 이후 해당 비례대표 후보는 당 중앙위원회 최종 순위투표를 통해 확정된다.

민주당 총선기획단은 또 지역구 공천의 10%를 20~30대 청년 몫으로 주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전국을 서울·제주, 경기·인천, 충청·강원, 호남, 영남 등 권역별로 나눈 뒤 각 권역의 우세 지역구에 한 명 씩 청년들을 전략 공천하는 안이다. ‘2030 표심’을 잡겠다는 전략이다.

정의당도 내년 총선에서 청년 후보를 20%이상 공천하는 ‘청년 할당제’ 도입을 검토 중이다. 정의당은 청년할당제를 이번 주 상무위에서 논의한 후 오는 24일 국회에서 진행될 제3차 전국위원회에 토론 및 보고 안건으로 올려 전국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현역의원 절반 이상을 교체하는 공천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위해 현역 의원을 3분의1 이상 컷오프한다. 현재 한국당 의원수가 108명인 점을 감안하면, 54명 가량은 새 인물로 교체되고, 35명 가량은 공천 대상에서도 아예 배제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을 맡고 있는 박맹우 사무총장은 “현역의원의 절반 이상을 교체하는 개혁 공천을 하기로 했다”며 “교체율을 높이기 위해서 현역의원의 3분의 1 이상을 컷오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향후 공천 방향과 컷오프에 관한 세부사항은 치열하고도 심도있는 논의를 계속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