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지역 불균형 심화’ 정시 확대 신중해야

서울대 ‘수시 우세’ 84%가 지방 출신

144

최근 3년간 광주·전남지역 고교의 서울대 입학 전형별 합격자 비율 분석 결과, 정시 수능보다 수시 학종(학생부 종합 전형)을 통한 합격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정시 전형 확대 방침을 내놓아 대입에서 수도권과 비수도권간 지역 불균형이 심화될 수 있다는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21일 국회 교육위원회 여영국 정의당 의원이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정시 수능으로 단 한 명도 못 냈지만, 수시 학종 전형으로 입학생을 배출한 지역이 전국 시·군·구 229곳 가운데 31%인 71곳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수시 학종 우세지역은 156곳으로, 전남 17곳 등 130곳(83.3%)이 비수도권과 농촌 지역이었다. 광주는 광산구만 정시 우세였고, 나머지 4곳은 모두 수시 우세지역으로 분류됐다. 전남의 경우 창평고와 장성고가 소재한 담양군과 장성군만 정시 우세지역으로 분석됐다.

반면에 정시 수능 입학생이 수시학종보다 우세한 시·군·구는 대부분 서울(10곳), 경기(20곳)에 몰려 있었다. 비록 서울대 한 곳의 합격자 분석 결과이기는 하나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학생들에게는 정시가, 비수도권과 농촌 학생에게는 수시가 각각 유리한 점이 방증된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정시 확대’ 언급을 계기로 교육부는 정시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교육 정책을 짜고 있다. 서울대 합격자 분석에서도 나타난 것처럼 정시 확대는 대도시 학생에게 또 다른 특혜가 되고 불공정 교육을 만들어 농어촌과 지방 교육을 소외시킬 수 있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과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이 즉각 성명서를 발표하고 반대를 표명하고 나선 것도 이 때문이다. 정부는 이달 중 발표할 대입제도 개편안에 현행 학종의 불공정 요소를 없애는데 주력하고 정시 확대가 가져올 부작용을 꼼꼼히 따져 비중을 결정해야 한다. 갈수록 지역별 교육 격차가 심해지는 상황을 고려해 지방 학생들의 이른바 ‘상위권 대학’ 진학의 숨통 역할을 하는 학종의 지역 균형 선발 전형의 확대도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