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초등학교 Wee클래스 36% 그쳐

전체 학교 156곳 중 57곳만 Wee클래스 운영
총액인건비 제한 탓 상담인력 신규 채용도 어려워

47

광주시 초등학교의 Wee클래스 운영 비율이 36%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총액인건비 제한으로 Wee클래스 확대를 위한 상담인원의 신규 채용이 어려워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1일 정순애(더불어민주·서구2) 의원이 광주시 교육비특별회계 세입·세출 추가경정 예산안 심사를 위해 광주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광주시 초·중·고·특수학교 319곳 중 Wee클래스가 구축돼 있는 학교는 197곳( 61.8%)이었다.

200곳(62.7%)은 전문상담인력을 배치해 운영 중이다.

학교별로는 중학교 91곳 중 89곳(97.8%)에서 Wee클래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90곳(98.9%)은 전문상담인력을 가용하고 있다.

고등학교는 전체 67곳 가운데 71.6%인 48곳에서 Wee클래스를 가동하고 있으며 전문상담인력도 48곳(71.6%)이 배치돼 있다.

반면 초등학교는 전체 156곳 가운데 57(36.5%)곳에서만 Wee클래스를 구축·운영하고 있다. 전문상담인력도 57곳(36.5%)에만 배치돼 있다.

Wee클래스는 2013년부터 학교, 교육청, 지역사회가 연계하여 학생들의 건강하고 즐거운 학교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Wee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추진되는 다중 통합지원 서비스 사업이다.

학생이 재학하고 있는 소속 학교의 상담실을 통해 상담·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광주시교육청은 2019년 초등학교 7곳, 고등학교 7곳에 신규 Wee클래스를 구축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초등학교는 모두 설치한 반면, 고등학교 7곳 중 1곳만 설치하고 나머지 6곳의 예산 3억 8250만원을 감액했다.

현재 광주시교육청이 공무직 총액인건비의 157%를 사용하고 있어 상담인력 신규채용이 불가능하다는 이유에서다.

정순애 의원은 “학생들을 위한 Wee클래스를 더 확대하지는 못할망정 편성된 예산마저 감액하는 것은 잘못이다”며 “특히 학교폭력의 문제가 초등학교로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초등학교에 Wee클래스 설치와 상담전문인력 배치는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정 의원은 “총액인건비제로 인해 상담인력을 충원하지 못한다면 향후에도 Wee클래스 확대는 어려울 것이다”며, “교원들의 전문상담교육 이수와 정원 외 상담교사 배치 등 전문적인 상담체계가 구축되도록 관련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성장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