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아동이 안전한 무안 만들기’ 나섰다

안전한 보행 지켜주기 '옐로카드' 전달

35

한전KPS(사장 김범년)는 지난 19일 무안 청계초등학교에서 무안군, 무안군의회, 무안지역교육청, 무안경찰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등과 함께 ‘아동이 안전한 무안 만들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아동의 성장을 지원하고 아동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데 적극 협력하며, 이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쳐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 뒤 지난 2017년부터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해 온 ‘옐로카드 캠페인’을 무안으로 확대하고 무안지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옐로카드’ 전달식을 가졌다.

이 캠페인은 사회적 가치 실현 일환으로 나주시와 영광주민, 아이들에게 큰 호응을 얻음에 따라 무안지역으로 확대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날 전달된 ‘옐로카드’는 학생들의 가방에 착용하는 교통안전용품으로, 낮에는 시인성이 높은 노란색으로, 밤에는 운전자들이 쉽게 인식할 수 있도록 빛을 반사해 어린이들의 안전한 보행을 지켜주는 역할을 한다.

한전KPS 관계자는 “이번 옐로카드 전달을 통해 어린이들의 교통사고 예방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미래세대 주역인 어린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통안전 프로그램을 시행해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 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전KPS 조영래 총무처장(왼쪽 첫번째)과 무안군 김산 군수(왼쪽 세 번째)가 '아동이 안전한 무안만들기' 협약을 체결한 후 참석자들과 함께 아이들에게 '옐로카드'를 전달했다. 한전KPS 제공 편집에디터
한전KPS 조영래 총무처장(왼쪽 첫번째)과 무안군 김산 군수(왼쪽 세 번째)가 '아동이 안전한 무안만들기' 협약을 체결한 후 참석자들과 함께 아이들에게 '옐로카드'를 전달했다. 한전KPS 제공 편집에디터
이용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