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민간공원 사업 행정 신뢰 잃었다”

박미정 광주시의원, 행정시스템 개선 촉구

79
광주시의회 박미정 의원. 편집에디터
광주시의회 박미정 의원. 편집에디터

광주시가 민간공원 특례사업 특혜 의혹에 따른 검찰 수사로 홍역을 앓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의회에서 광주시 행정이 신뢰를 상실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광주시의회 박미정 의원(동구2)은 20일 열린 본회의에서 5분자유발언을 통해 “이용섭 광주시장이 민간공원 사업의 3대 원칙은 청렴, 공정, 투명이라고 했으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과정을 보면 행정이 과연 공정하고 투명하게 사업자를 선정했는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 의원은 “민간공원 특례사업의 중요성을 감안할 때 행정의 원칙과 기준, 공정성, 투명성은 어느 때보다 강조돼야 했음에도 그렇지 못한 현실이 행정의 신뢰를 잃는 결과를 초래했다”며 광주시 행정 시스템의 개선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시민들을 위한 녹지공간 확보 사업인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검찰 수사의 장기화로 인해 행정절차가 지연되고 있어 최악의 경우 좌초될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검찰은 관련 수사를 조속히 마무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박 의원은 “민간공원 사업의 중요성을 감안해 행정인력을 보강해서라도 내년 6월 공원일몰제 기한까지 차질없이 실시계획인가를 마무리해야 한다”며 “공정하고 투명한 적극 행정을 통해 민간공원 사업을 꼭 성공시켜 달라”고 말했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