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특성화 연구사업단 심포지엄 개최

지난 19일 병원 6동 백년홀서…2시간 동안 열려
특성화사업·차세대 연구역량강화사업 성과 발표

49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이 의료연구 역량 강화를 위한 특성화 연구사업단 심포지엄을 19일 병원 6동 백년홀에서 개최했다. 전남대병원 제공 편집에디터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이 의료연구 역량 강화를 위한 특성화 연구사업단 심포지엄을 19일 병원 6동 백년홀에서 개최했다. 전남대병원 제공 편집에디터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이 의료연구 역량 강화를 위한 특성화 연구사업단 심포지엄을 19일 병원 6동 백년홀에서 개최했다.

전남대병원 의생명연구원(원장 김병채) 주최로 열린 이번 심포지엄은 지난 2년간 추진된 특성화 연구사업단들의 성과를 공유하고 평가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성화 연구사업단은 연구자원을 발굴해 연구 기획역량 및 연구력 기반을 강화하고, 실질적인 미래 기술개발사업을 유치하고자 지난 2013년 출범했다.

의생명연구원은 지난해부터 사업단을 대형국책사업 수주 등을 목표로 한 특성화사업단과 신규 연구분야를 발굴하는 차세대 연구역량강화사업단 두 가지로 분류해 운영하고 있다.

이날 150여명의 연구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심포지엄은 특성화연구사업단 윤경철 지원실장의 사회로 특성화사업단 발표와 차세대 연구역량강화사업단 발표로 진행됐다.

특성화사업단은 △골관절질환 융합치료 △광의료 융복합 △미래노화과학 특성화 △의료용생체소재 및 의료기기개발 △인공지능의료기술개발 사업단의 연구성과를 발표했다.

차세대 연구역량강화사업단은 △당뇨병 미세혈관 합병증 연구사업단 △산하스트레스 제어 연구단 △세포재생사업단 △수면 호흡질환 극복을 위한 다학제 융합 연구사업 △심혈관질환 치료기술개발 △안신경 질환 연구사업단 △전라남도 도서지역 응급환자 중등도 분류도구 및 이송지침 개발사업 ▲차세대 영상기반 외상성 손상 정밀의료사업 △천식 및 알레르기 질환 극복을 위한 융합치료연구사업 △항균/항혈전 인공도관 개발사업 △Body and Mind Interface (BaMI)사업 △HDAC를 표적으로 한 신섬유화 치료기술개발사업으로 12개 사업 성과를 발표했다.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전남대병원의 연구진은 창의적인 연구기반을 구축하면서 지역 관계기관과의 네트워킹을 확장해 의료기술 발굴과 특허화에 주력하고 있음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날 이삼용 병원장은 축사를 통해 “그간 사업단별로 각종 심포지엄·세미나·기획회의 등을 통해 지적·인적 인프라를 구축해 특허논문 및 국책과제 수주 등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 면서 “이를 바탕으로 연구자 및 사업단간 네트워크를 강화해 선진 의료연구 선도에 더욱 박차를 가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홍성장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