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웅 교육감, ‘원도심학교 활성화’ 현장의견 수렴

여수중학교 방문 ‘경청올레’… 구성원과 허심탄회한 대화

133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이 여수중학교를 찾아 교직원과 학생, 학부모들로부터 원도심 학교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현장의 의견을 듣는 '경청올레'를 가졌다. 전남도교육청 제공 편집에디터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이 여수중학교를 찾아 교직원과 학생, 학부모들로부터 원도심 학교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현장의 의견을 듣는 '경청올레'를 가졌다. 전남도교육청 제공 편집에디터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이 여수중학교를 찾아 교직원과 학생, 학부모들로부터 원도심 학교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현장의 의견을 듣는 ‘경청올레’를 가졌다.

참석자들은 이 자리에서 자율혁신학교 운영의 어려움과 교육복지사업 확대, 원도심 근무직원 가산점 부여, 열악한 학교 교육시설 개선 등을 건의했다.

특히 가정환경 탓에 상처입은 학생들을 다독이면서 헌신적으로 생활지도에 나서는 교사의 어려움을 이야기할 때는 많은 참석자들이 공감하면서 학교부적응 학생을 위한 특별교육기관 확충 등을 제안했다.

김영호 학교운영위원장은 “‘의사가 오진하면 한 명만 잘못되지만, 교사가 잘못하면 반 전체 아이들이 잘못된다’는 말이 있다”며 “교사가 소신껏 학생들을 지도할 수 있도록 교권이 바로 서야 하고, 아이들과 부모를 대상으로 교권확립을 위한 교육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장 교육감은 “원도심학교가 열악한 교육환경으로 인해 학생들의 교과지도와 생활지도에 어려움이 많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오늘 나온 의견들을 정책에 반영해 원도심학교가 활기차게 교육활동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원도심학교 활성화와 교육문제 해결을 위한 최선의 방법은 교장선생님의 민주적 리더십과 교사들의 자발성과 열정뿐”이라며 “학생들의 교육활동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홍성장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