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광주공장 ‘6년 연속’ 사회적 약자 보호·지원

17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이 6년 연속 사회적 약자 보호·지원을 위해 후원금을 전달했다.

기아차 광주공장은 19일 광주지방경찰청 접견실에서 박래석 공장장이 장하연 광주경찰청장에게 사회적 약자 보호·지원사업에 쓰일 후원금 1000만원 전달했다고 밝혔다.

후원금은 범죄 피해자들의 피해 회복과 범죄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사용된다.

기아차 광주공장은 지난 2014년부터 범죄 피해자들의 피해 회복과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원을 꾸준히 펼쳐오고 있다.

올해까지 총 6500만원의 후원금을 광주지방경찰청에 전달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차는 책임감을 갖고 범죄 없는 지역사회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지속적인 후원 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박간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