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빨리 갚아”…동네 선배에서 살인 미수범으로

285

광주 서부경찰은 18일 빌린 돈을 갚지 않는다며 동네 후배를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 등)로 A(39)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전날 오후 10시40분께 광주 서구 한 도로에서 B(37)씨에게 빌린 돈을 갚으라고 했으나 “난 모르니 알아서 해라”는 B씨의 반응에 격분, B(37)씨의 옆구리를 흉기로 한 차례 찌른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B씨가 부동산 투자를 권유하며 자신을 비롯한 주변 사람들에게 10억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았고, 수개월 전부터 이자라도 납부하라고 했지만 말을 듣지 않아’ 이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수개월 전 인터넷 쇼핑몰에서 흉기를 구입해 자신의 차량 안에 보관하고 있다가 범행에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범행 직후 A씨는 B씨를 차량에 태운 뒤 병원 응급실로 옮겼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B씨의 진술과 A씨의 자백 등을 토대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또 A씨의 부탁으로 A씨 차량에 있던 흉기를 다른 차량으로 옮긴 혐의(증거 은닉)로 C(34)를 함께 입건했다.

경찰은 A씨가 범행 도구를 미리 준비한 점 등을 토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