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노사상생도시 정책은 혁신이자 생존전략”

광주시 노동현장 의견수렴 정책토론회

25
광주시가 지난 15일 노사상생도시 개념을 정립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노동현장 의견수렴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광주시 제공 편집에디터
광주시가 지난 15일 노사상생도시 개념을 정립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노동현장 의견수렴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광주시 제공 편집에디터

광주시는 지난 15일 현장과 소통하는 ‘노동현장 의견수렴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토론회는 ‘문제의 답은 현장에 있다’는 명제를 갖고 ‘현장에서 듣고, 묻고, 만드는 광주형 노동정책’을 주제로 실제 노동현장의 주체들이 참여해 현장의 제언을 직접 발표하고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발제자로 나선 한석호 전태일 재단 사업위원장은 ‘광주의 생존전략, 광주의 혁신전략, 노사상생도시’를 주제로 그동안 시의 활동과 노사상생도시 평가, 노·사·민·정이 고민해야 할 키워드, 상생도시 구상, 기본방향 등을 발표했다.

특히 한 위원장은 “다른 지자체들이 ‘노동’에 한정해 노사상생도시 정책에 접근하고 있는데 반해, 광주는 ‘노와 사’ 공동 차원에서 접근한다는 점이 전향적인 조치”라고 평가하며 “노사상생도시는 광주의 생존전략이자 혁신전략”이라는 측면에서 큰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진 본격 토론에서는 광주지역 노동현장 종사자들이 직접 패널로 참여해 노사상생도시에 대한 의견을 발표하고 실효적인 정책사업 발굴에 나섰다.

김경호 광주시 노동협력관은 “앞으로도 산업별 노동현장 의견수렴 정책토론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해 현장과 소통을 강화하고 제안된 의견은 시 노동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김정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