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수돗물 비상 대응시스템 고안한다

최근 잇따른 수질사고에 긴급점검
이용섭 시장 “완벽 대응태세” 주문

116
이용섭 광주시장이 17일 광주 북구 문흥동 등 일부지역 흐린물 유입과 관련해 상수도사업본부 직원들과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편집에디터
이용섭 광주시장이 17일 광주 북구 문흥동 등 일부지역 흐린물 유입과 관련해 상수도사업본부 직원들과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편집에디터

광주시가 최근 잇따라 발생한 일부지역의 흐린 물 유입과 관련, 비상시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과 즉시 실행 가능한 행동계획 마련에 나선다는 계획을 밝혔다.

17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광주 북구 문흥동 등 일부지역 흐린 물 유입에 대한 원인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해 북구 각화동 상수도 공사 현장을 찾아 긴급점검에 나섰다.

앞서 지난 7일 남구 백운광장 하수관거 공사중 서구와 남구 일부지역 수돗물에서 예기치 않은 이물질이 유입돼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또 상수도사업본부에서 사전에 예고했지만 14~15일에는 문흥동, 풍향동 일부 아파트 등에 흐린 물이 나왔다.

현장을 방문한 이용섭 시장은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일부 지역 흐린 물 유입과 관련, 비상시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과 즉시 실행 가능한 행동계획을 만들어 향후 유사사건이 재발되지 않도록 적극 대처하라고 지시했다.

이 시장은 “수돗물 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면서 “이번 일을 교훈삼아 비상시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과 즉시 실행 가능한 행동계획을 만들어 대응하라”고 말했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