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광주배구협회장배 생활체육배구대회 성료

46개팀 1000여명 참가…건강과 친목다져
배사모·썬클럽·월곡초·무등산 우승

48
지난 16일 광주 빛고을체육관에 서 열린 제22회 광주시배구협회장배 생활체육배구대회 참가 선수와 임원진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광주배구혀회 제공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지난 16일 광주 빛고을체육관에 서 열린 제22회 광주시배구협회장배 생활체육배구대회 참가 선수와 임원진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광주배구혀회 제공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

제22회 광주시배구협회장배 생활체육배구대회가 지난 16일 광주 빛고을체육관과 보조경기장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번대회에는 남자클럽부와 여자클럽부, 시니어부, 교직원부, 시범부 등 5개 부문에 총 46개팀 1천여명의 배구 동호인들이 참가했다.

부문별 예선리그전을 거친 토너먼트 형식으로 진행된 대회에서 남자클럽부는 광주배사모가 정상에 올라 지난해 준우승 아쉬움을 씻어냈다. 준우승은 더빛날이 차지했다. 배사모OB와 파란클럽은 나란히 3위에 올랐다.

여자클럽부는 썬클럽이 우승을 안았다. 준우승은 광산구청이 차지했다. 북구청과 빛고을은 3위에 입상했다.

시니부에선 무등산클럽이 우승, 광클럽 준우승, 레츠고·서석대가 3위를 차지했다. 풀리그전으로 치러진 교직원부에선 월곡초가 정상에 올랐다. 준우승은 용두초, 3위는 성덕초가 차지했다.

부별 입상팀에게는 순위에 맞는 금·은·동메달과 부상으로 스타 배구공이 부상으로 제공됐다.

시범부에선 광주시체육회가 운영중인 광주형 스포츠클럽 4개팀이 출전, 부모와 자녀들이 함께 경기를 치러 눈길을 끌었다. 한편, 대회 개회식에선 박희중 광주매일신문 기자가 배구발전 공로로 감사패를 받았다. 박성필 조선대 배구감독 등은 지도자상을 수상했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