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영상 2위’ 류현진, MVP 투표서도 득표…한국인 2번째

류현진, NL 투표서 8위표 획득 19위…추신수 이어 MVP 득표
NL MVP 벨린저 수상…트라우트, 개인 통산 세 번째 MVP

2767

메이저리그(MLB) 사이영상 투표에서 2위에 오른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최우수선수(MVP) 투표에서도 득표에 성공했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15일(한국시간) MLB 양대리그 MVP 투표 결과를 공개했다.

사이영상은 BBWAA 소속 기자 30명의 투표로 수상자를 정한다. 기자들은 1위부터 10위까지 선수 10명을 뽑는다. 1위표는 14점, 2위표는 9점, 3위표는 8점, 4위부터 10위까지는 1점씩을 차등해 준다.

류현진은 8위표 한 장을 받아 3점으로 NL MVP 19위에 올랐다. 류현진에 8위표를 던진 기자는 디 애슬레틱의 팀 브리튼 기자다.

올 시즌 LA 다저스 소속으로 뛴 류현진은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82⅔이닝을 던지면서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의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였다.

류현진은 지난 14일 발표된 NL 사이영상 투표에서 2위에 올랐다. 아시아 출신 투수로는 최초로 1위표를 획득하는 역사를 써냈다.

류현진은 사이영상 투표에서 1위표 1장, 2위표 10장, 3위표 8장, 4위표 7장, 5위표 3장을 받아 총 88점을 획득했다.

1위표 29장, 2위표 1장 등 총 207점을 받은 제이콥 디그롬(31·뉴욕 메츠)이 2년 연속 NL 사이영상을 품에 안았다.

MLB MVP 투표에서 표를 얻은 한국인 선수는 류현진이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에 이어 역대 두 번째다.

추신수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시절이던 2010년 아메리칸리그(AL) MVP 투표에서 6위표 1장, 9위표 1장, 10위표 2장을 받아 총 9점으로 14위를 차지했다.

신시내티 레즈에서 뛴 2013년에는 NL MVP 투표에서 6위표 1장, 7위표 1장, 8위표 1장, 9위표 4장, 10위표 3장 등 총 23점을 획득해 12위에 올랐다.

‘코리안 특급’ 박찬호(46)는 MVP 투표에서 표를 받은 적이 없다.

NL MVP는 올 시즌 류현진의 동료였던 코디 벨린저(24·LA 다저스)의 차지가 됐다. 벨린저는 1위표 19장, 2위표 10장, 5위표 1장 등 총 362점을 획득해 생애 첫 MVP의 기쁨을 누렸다.

벨린저는 올 시즌 타율 0.305 47홈런 115타점 121득점을 기록, 다저스가 7년 연속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차지하는데 큰 힘을 보탰다.

2017년 내셔널리그 신인왕에 오른 벨린저는 신인왕과 MVP를 모두 받은 선수가 됐다.

다저스 소속 선수가 MVP를 수상한 것은 13번째다.

벨린저와 함께 강력한 NL MVP 후보로 거론된 크리스티안 옐리치(28·밀워키 브루어스)는 1위표 10장, 2위표 18장, 3위표 1장, 4위표 1장 등 총 317점을 얻어 2위를 차지, 2년 연속 NL MVP 수상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AL에서는 현역 최고의 타자로 손꼽히는 마이크 트라우트(28·LA 에인절스)가 개인 통산 세 번째 수상에 성공했다.

트라우트는 1위표 17장, 2위표 13장을 받아 335점(1위표 13장·2위표 17장)을 받은 알렉스 브레그먼(25·휴스턴 애스트로스)을 간발의 차로 제쳤다.

트라우트는 올 시즌 134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1 45홈런 104타점 110득점으로 활약했다.

트라우트가 MVP를 수상한 것은 2014년과 2016년에 이어 개인 통산 세 번째다.

AL에서 3번 이상 MVP를 수상한 것은 지미 폭스(1932~1933·1938년), 조 디마지오(1939·1941·1947년), 요기 베리(1951·1954~1955년), 미키 맨틀(1956~1957·1962년), 알렉스 로드리게스(2003·2005·2007년)에 이어 트라우트가 역대 6번째다.

내셔널리그에서는 배리 본즈(1990·1992~1993·2001~2004년)가 7차례 MVP를 수상해 최다 수상 기록을 가지고 있다.

이외에 스탠 뮤지얼(1943·1946·1948년), 로이 캄파넬라(1951·1953·1955년), 마이크 슈미트(1980~1981·1986년), 알버트 푸홀스(2005·2008~2009년)가 3회 이상 MVP를 수상했다.

올해 MLB 양대리그 MVP는 모두 로스앤젤레스 연고팀에서 나왔다.

양대리그 MVP가 같은 지역을 연고로 하는 두 팀에서 나온 것은 역대 12번째다. 가장 최근 사례는 다저스 소속인 클레이튼 커쇼가 NL MVP를, 에인절스의 트라우트가 AL MVP를 수상한 2014년이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