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독서영역’ ·수학 1~2문제 어려워…영어 대체로 평이

▶광주 현직 교사들 수능 출제경향 분석
국어·수학, 일부 문항 난도 높아 변별력 확보
탐구영역, 6월·9월 모의고사 수준 문제 출제

166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불수능’으로 불렸던 지난해보다는 쉽게 출제됐다는 평가다. 하지만 국어와 수학에서 난이도가 높은 문항이 출제돼 변별력을 확보할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

광주지역 현직 교사들의 평가다.

평가에는 장광재 숭덕고 교사를 중심으로 국어 민여송(빛여울고)·한선희(광주여고) 교사, 수학은 정재훈(조대여고)·박영광(숭덕고) 교사, 영어는 오창욱(대동고)·주보은(풍암고) 교사가 참여했다.

●체감 난도 높았던 국어영역

국어영역은 전년도에 비해 쉽게 출제가 됐지만, 수험생들이 생각하는 체감 난도는 다소 높아 변별력을 갖춘 시험이었다는 평가다.

교사들은 지난해 1교시 국어영역 시험이 지나치게 어렵게 출제됐다는 점을 의식해 올 수능에서는 지난해 31번 문항과 같은 고난도 문제를 지양하고자 하는 의도가 보였다고 평가했다.

지문의 길이도 지난해 수능에 비해 많이 짧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독서영역 등에서 전반적으로 어렵게 문제가 출제됐고, 비문학 지문 중 경제지문이 생소해 수험생들이 느끼는 체감적인 난도는 지난해보다는 낮지만 예년에 비해 조금 어려운 수준에서 출제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수준 출제 수학영역

교사들은 수학영역은 지난해와 비슷한 난이도로 출제된 것으로 분석했다.

수학 가형은 지난해와 비슷하게 출제됐다고 평가했다. 고난도 문항인 21번, 29번, 30번이 여전히 어렵게 출제됐으며, 고난도 문항을 제외하고도 1~2문항 정도가 어렵게 출제돼 수험생들이 전체적으로 어렵다고 느낄 수 있는 시험이었다고 분석했다. 또 1~2문항은 지금까지 유지됐던 출제 패턴이 다소 변경돼, 패턴대로 연습했던 수험생들이 당황할 수 있는 문제였다고 봤다.

수학 나형도 작년과 비슷하게 출제됐으며 고난도 문항은 작년부터 지나치게 어렵지 않아 심도 있게 공부한 학생이라면 풀 수 있는 수준으로 출제된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30번 문항은 어렵게 발문됐던 패턴을 벗어나 9월 모의평가처럼 비교적 단순한 조건이 제시됐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고난도 문항을 제외한 문항 중 개념을 명확히 이해해야 해결이 되는 등 다소 생소한 내용이 출제돼 수험생들이 느끼기에 다소 어려워진 경향을 갖춘 시험이었다는 평가다.

●비교적 평이했던 영어영역

영어는 매우 어려웠던 지난해와 비교해 비교적 평이한 수준으로 출제된 것으로 평가됐다. 특히 최고난도 문항인 빈칸 추론 유형이 비교적 평이하게 출제됐고 전반적으로 1~2문제를 제외하고는 충분히 시간 내에 풀 수 있는 수준으로 출제됐다는 의견이다.

수험생들이 당황할 수 있는 신유형은 출제되지 않았으며, 문항도 예년과 동일하게 배치가 돼 수험생들이 안정적으로 풀 수 있는 시험이었다고 했다. 지난해 1등급 비율 5.3%보다 올해에는 다소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평가원의 출제의도에 부합한 시험으로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6·9월 모의고사 수준 탐구영역

필수과목인 한국사 영역에 대해서는 역사에 대한 기본 소양을 평가하는 것이 주목적으로 핵심 내용 위주로 출제됐지만, 역사적 사실과 정확한 의미를 파악해야만 해결할 수 있는 문항이 다수 출제된 것으로 평가했다.

사회탐구 영역은 과목별로 약간의 차이는 있으나 대체로 2019학년도 수능과 올해 시행된 6월, 9월 모의평가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평가원의 출제 의도에 맞게 개별 교과의 특성을 바탕으로 사고력 중심으로 출제됐으며, 개념 확인 문항과 자료 분석형 문항, 수리적 계산을 요구하는 문항, EBS 교재 연계 문항이 고르게 분배해 출제된 것으로 판단했다.

과학탐구 영역은 과목에 따라 예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변별력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화학과 생명과학은 다소 평이하게 출제가 됐고 지구과학과 물리는 생소한 문제가 출제돼 체감 난도는 높은 시험이었다는 분석이다. 특히 수리적 계산능력을 요구하는 문항도 다수 출제돼, 기존의 패턴에 따라 일반적으로 공부했던 학생들이 풀기에는 어렸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교사들은 “탐구영역의 경우 과목별 난도가 상이함에 따라 원점수에 의한 결과를 속단하지 말고, 최종 표준점수와 백분위를 파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홍성장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