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판 단막창극… ‘춘향전·수궁전·심청전’

전통문화관 토요상설공연 16일 오후 3시 서석당

65
판소리예술단 소리화. 광주문화재단 제공 편집에디터
판소리예술단 소리화. 광주문화재단 제공 편집에디터

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은 16일 오후 3시 서석당에서 토요상설공연으로 판소리예술단 소리화(대표 박지윤)를 초청, ‘소리판 단막창극’을 선보인다.

이날 공연은 전통 판소리 다섯 바탕 중 춘향전, 심청전, 수궁전의 주요 대목을 각색한 작품을 선보인다.

첫 무대는 ‘춘향전 中 사랑가 대목’으로 춘향과 몽룡의 애틋한 사랑을 입체창으로 부른다. 이어 판소리의 해학이 잘 표현된 장면인 ‘수궁전 中 토끼 잡아들이는 대목’과 ‘심청전 中 심봉사 눈 뜨는 대목’을 차례로 선보이며 극적인 변화로 재미를 더해 줄 예정이다.

판소리예술단 ‘소리화’는 소리에 꽃을 피우다는 뜻으로,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심청가 이수자인 박지윤 명창을 중심으로 그의 제자들이 소리꾼으로서 역할을 다하고자 2012년 창단한 공연예술단체다. 전통 판소리, 남도민요, 잡가, 창극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주활동으로 음악적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이날 공연에는 박지윤(연출), 정홍수(기획․대금), 임재현․강현영․김맑음․소지원․송현주․공현지․이유진․서영인․박근아․한세비(소리), 박선호(해금), 김정민(아쟁), 정상화(고수), 이연주(가야금)가 출연한다.

한편 전통문화관은 17일 오후 3시 서석당에서 가야금과 대금의 ‘산조, 여음의 울림’으로 올해의 마지막 공연을 연다. 이날엔 성애순이 연주하는 최옥삼류 가야금산조, 송션명이 연주하는 원장현류 대금산조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최황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