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이·불용사업, 내년 원점서 존폐 점검”

홍남기 부총리, 주요경제현안 문 대통령에 보고

24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의 반복적 이·불용 발생사업 등에 대해 내년에 원점에서 존폐를 점검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주요 경제현안 정례보고에서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경제상황과 관련, 연말까지 예산의 이·불용 최소화, 공공기관 투자 집행강화, 민간기업 투자 애로해소 등으로 경제활력 제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보고, 특히 지자체의 반복적 이·불용 발생사업 등에 대해서는 내년에 원점에서 존폐를 점검하겠다고 보고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또 2020년 경제정책방향과 관련, 경기반등의 모멘텀을 마련하고 경제 체질개선과 구조개혁 본격화로 성장동력 확충 및 지속가능 성장의 확고한 토대 구축에 역점을 두겠다고 보고했다.

특히 경제 체질개선을 위해 창업 활성화, 공공기관 혁신,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한 대비 및 제도 정비, 획기적 규제혁파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고, 국민적 요구가 높은 공정·상생·포용의 3대 가치가 우리 경제의 기본 토대가 될 수 있도록 여러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혁신성장 분야에서 새로운 시도와 창업, 규제혁신 등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하고, 화장품 시장도 바이오산업의 중요한 축인 만큼 K-뷰티 산업의 육성을 바이오산업 혁신방안 마련 시 적극 검토해 줄 것을 지시했다.

서울=강덕균 선임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