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신당 “청와대 5·18조사위원 임명 서둘러야”

27

대안신당(가칭)은 14일 자유한국당에서 전날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와 이종협 예비역 소장을 5·18진상조사위원 후보로 추천한 것과 관련, 청와대에서 조속히 절차를 밟아 연내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출범할 수 있도록 서둘러 줄 것을 촉구했다.

장병완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번 진상조사위원회 활동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은 사안을 규명할 마지막 기회”라며 “9명의 조사위원은 철저하고 투명하게 조사에 임해 민주화 과정에서의 불행한 역사를 청산하고 화해와 협력의 미래로 나아갈 토대를 만들어 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최경환 의원은 “진상조사위원회 출범 시기에 맞춰서 조사원 채용, 그리고 행안부, 국방부, 경찰 등 7개 정부 기관에서 전담 인력 파견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또 “한국당은 조사위원까지 추천했으면서 5·18진상조사위원회 예산을 삭감하려는 이중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5·18진상조사위원회 예산이 정부안대로 반영될 수 있도록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