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의 뿌리 ‘마한’ 가치 재조명 … 지역 발전 견인

국회 학술포럼… ‘마한문화권 특별법’ 공감대 확산
지속가능한 ‘마한역사문화권’ 진흥·발전방안 모색

493
마한 역사문화권 발전 학술포럼이 13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가운데 김영록 전남도지사, 서삼석 국회의원, 강인규 나주시장, 전동평 영암군수, 김산 무안군수, 강영구 영광부군수, 이청규 한국고고학회장, 권오영 서울대 교수, 이영철 대한문화재연구원장, 임승경 나주문화재연구소장, 우승희 전남도의회 의원 등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편집에디터
마한 역사문화권 발전 학술포럼이 13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가운데 김영록 전남도지사, 서삼석 국회의원, 강인규 나주시장, 전동평 영암군수, 김산 무안군수, 강영구 영광부군수, 이청규 한국고고학회장, 권오영 서울대 교수, 이영철 대한문화재연구원장, 임승경 나주문화재연구소장, 우승희 전남도의회 의원 등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편집에디터

 전남도가 1500년 전 전남의 뿌리를 이룬 ‘마한’의 역사적 성격과 가치를 재조명하고 이를 기반으로 마한역사 문화권의 진흥과 지역 발전을 이끌기 위한 특별법 제정 공감대 확산에 나섰다.

 전남도와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국회의원이 주최하고 전남문화관광재단이 주관한 ‘마한 역사문화권의 진흥과 지역발전’ 학술포럼이 13일 국회 도서관에서 전국 마한 연구 전문가 및 지역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마한문화권 개발사업 일환으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수도권에서 열린 이번 포럼은 최근 영암 내동리 쌍무덤 금동관편 발굴 등 연구 성과가 나타나고, 역사문화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에서 개최돼 많은 관심이 모아졌다.

 포럼에서는 마한문화권의 발전을 위한 특별법 제정 공감대를 형성하고 마한문화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마한역사문화권의 정체성 조명과 발전 방향을 모색했다.

 권오영 서울대학교 교수의 ‘법령 제정을 위한 마한역사문화권 성격과 그 가치’ 주제 특별강연을 시작으로 노형석 한겨레신문 문화재·미술전문 기자, 이영철 대한문화재연구원 원장 등 관련 분야 전문가의 주제발표를 통해 마한역사문화권의 성격과 그 가치에 대해 다양한 진단이 제시됐다.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이청규 한국고고학회장(영남대학교 교수)을 좌장으로 우승희 전남도의원, 윤진호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 임영진 전남대학교 교수, 이건상 전남일보 본부장, 임승경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소장 등이 토론자로 참여해 마한역사문화권의 진흥과 지역 발전에 대한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전남의 뿌리인 ‘마한’이 이번 학술포럼을 통해 전국적인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마한역사문화권 특별법 제정의 당위성을 공감하는 자리가 됐다”며 “도는 앞으로도 마한 사회에 대한 꾸준한 조사·연구를 추진해 새 천년을 이끌 마한문화를 품은 ‘블루 투어’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서삼석 의원은 “지난 6월 마한역사문화권 종합계획·시행계획 수립, 타당성 조사·기초조사, 연구기관 설립, 문화재보호기금 지원 등을 하도록 하는 내용의 ‘마한역사문화권 조사연구와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을 대표발의했다”며 “전남의 뿌리인 마한역사문화권이 다시 꽃피울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법안 통과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