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조사위원 이동욱 기자·이종협 소장 추천

이르면 연내 조사위 출범 가능성

129

자유한국당이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으로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와 이종협 예비역 소장을 추천했다. 5월 단체는 5·18진상조사위의 조속한 출범이 중요하다며 이들 위원을 수용할 뜻을 밝혔다. 1년 넘게 차일피일 미뤄졌던 5·18진상조사위가 이르면 연내 출범이 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자유한국당이 5·18진상조사위 위원으로 올해 초 추천했던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와 함께 이종협 예비역 소장을 새롭게 추천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올해 초 한국당이 추천한 조사위원 3명 가운데 2명에 대해 자격 요건에 미달한다며 재추천을 요구했다. 이동욱 전 기자는 과거 월간조선 재직 당시 5·18을 왜곡하는 기사를 작성해 논란이 됐고, 청와대 또한 ‘법조인이나 교수, 역사 연구 경력이 5년 이상인 사람’이라는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자격 미달 판정을 내렸다.

한국당은 이 전 기자를 재추천했다. 그가 5·18 관련 연구를 했던 내용이 담긴 관련 기사를 추가 제출했기 때문에 자격 요건에 하자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번에 새롭게 추천된 이종협 예비역 소장은 부산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육군사관학교(42기) 출신으로 6사단 헌병대장, 국방조사본부 범죄정보실장, 국방부 조사본부장 등을 지냈다.

앞서 국회는 지난달 31일 본회의를 열어 진상조사위원 자격 규정에 ‘군인으로 20년 이상 복무한 사람’을 추가하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개정안을 처리했다. 이종협 예비역 소장의 추천은 개정안 통과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의 위원 추천이 정리되는 모양새를 보이면서 지난 1년간 지지부진했던 진상조사위가 이르면 연내 출범이 가능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당초 이 전 기자 등의 전력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던 5월 단체들도 조속한 조사위 출범을 위해 용인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서다.

김후식 5·18부상자회장은 “권태오 전 육군 중장에서 새로운 인물로 추천이 변경되기도 했고, 무엇보다 진상규명조사위가 출범하는 것 자체가 시급하다”면서 “추천 건으로 차일피일 미루기보다는 일단 올해 안에 조사위를 출범시키기 위해 5월 단체가 용인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